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AI, 이라크 수출 훈련기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 진행

송고시간2022-07-01 11:44

댓글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

[이라크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달 30일 이라크 현지에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총리와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라크에 수출한 훈련기 T-50IQ 후속운영지원 행사를 벌였다고 1일 밝혔다.

KAI는 T-50IQ 후속운영지원 사업을 통해 이라크에 수출된 T-50IQ의 정비와 군수 지원, 군수품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신규 조종사와 정비사 양성을 위한 교육 훈련도 오는 2025년 2월까지 지원한다.

계약 금액은 3억6천만달러 규모이며, 이는 해외고객을 대상으로 체결한 첫 후속운영지원 사업이다.

KAI는 "항공기 후속운영지원 사업은 수출 획득 사업보다 장기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항공기 수출사업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통상 30년 이상 운영하는 항공기의 수명 주기 전체를 100으로 볼 때 개발과 양산은 30~40, 후속운영지원은 60~70으로 시장 규모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