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 반환 25주년] 시진핑 "국가근본은 사회주의…홍콩인은 존중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7-01 13:57

댓글

반환 25주년 기념식 연설…"애국자의 홍콩 통치 반드시 실행해야"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 연설하는 시진핑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 연설하는 시진핑

(로이터=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한종구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일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세상이 공인하는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하고 이른바 '애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를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에서 약 33분간 행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9년 홍콩인들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표출됐던 자유주의 세력의 홍콩 정치 개입을 차단할 것이며, '홍콩의 중국화'에 박차를 가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시 주석은 "정권은 애국자의 손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정치법칙"이라며 "세계 어떤 나라나 지역, 국민도 비애국적이고 심지어 매국적·반역적이기까지 한 세력과 인물에게 정권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특별행정구의 통치권을 애국자가 확고히 장악하는 것은 홍콩의 장기적인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필연적 요구이며, 그 어느 때도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일국양제 방침을 반드시 정확하게 관철해야 한다"며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 수호가 일국양제 방침의 최고 원칙이라는 전제 아래 홍콩·마카오는 기존의 자본주의 제도를 장기간 그대로 유지하고 고도의 자치권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 주석은 "사회주의 제도는 중화인민공화국의 근본 제도이며, 중국 공산당의 영도는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가장 본질적인 특징"이라며 "(홍콩) 특별행정구 모든 주민은 국가의 근본 제도를 자각하고 존중하고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국'의 원칙이 확고할수록 '양제'의 이점이 두드러진다"고 강조했다.

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과정에 진입했다"며 "일국양제를 홍콩에서 성공적으로 실천하는 것은 이 역사 과정에서 중요한 부분을 구성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또 "홍콩의 독특한 지위와 강점을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며 중앙정부는 홍콩이 장기간 독자적인 지위와 강점을 유지하고 국제금융, 해운, 무역의 중심적 지위를 공고히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이날 발언은 '중국식 일국양제'가 서방이 말하는 일국양제와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방은 홍콩이 영국 식민지 시절 유지했던 민주주의 정치체제 및 시장경제를 50년간 유지하는 것이 중국이 국제사회에 한 약속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이날 시 주석은 '홍콩인들이 사회주의 제도를 존중하고 수호해야 한다'고 밝힘으로써 중국의 사회주의 정치체제로부터 홍콩을 분리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일국양제와 함께 약속했던 '홍콩인에 의한 홍콩 통치' 대신 '애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를 내세운 점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로이터=연합뉴스)

'한 국가 두 체제'라는 뜻의 일국양제는 중국 본토가 홍콩, 마카오, 대만에 대해 일정 기간 기존 체제를 유지하도록 허용한다는 취지다.

중국이 1997년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은 뒤 50년간 홍콩의 기존 체제를 유지하도록 하기로 한 약속(중국·영국 간 홍콩반환협정)에 일국양제 기조가 반영돼 있다.

2019년 범죄인 송환법에 반대해 시작한 시위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로 번지면서 최대 200만 명이 동참하자 중국 정부는 2020년 6월 홍콩국가보안법을 제정하고 지난해에는 홍콩의 선거제를 전면 개편해 중국에 충성하는 '애국자'만이 공직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홍콩 장악에 박차를 가했다. 이런 과정 속에 빈과일보, 입장신문 등 자유주의 성향 홍콩 매체들이 잇달아 문을 닫았다.

이에 대해 서방은 '홍콩의 중국화'로 평가하며 중국이 일국양제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비판하는 반면 중국은 홍콩의 시장경제 체제를 유지하는 가운데 홍콩 사회를 '안정화'함으로써 일국양제를 공고히했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 주석은 행사 참석을 위해 전날 홍콩을 찾았다. 2017년 홍콩 주권 반환 20주년 기념식 참석에 이어 5년 만의 홍콩행이자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한 2020년 1월 이후 893일 만에 처음으로 중국 본토를 벗어난 행보였다.

아울러 시 주석의 이번 홍콩 방문은 자신의 3연임 여부가 결정될 가을 제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지난 10년간의 본인 집권기에 홍콩에 대한 중국의 주권을 공고히 한 것을 '업적'으로 부각하는 측면도 있어 보인다.

이에 앞서 존 리 신임 홍콩 행정장관은 취임 연설에서 "일국양제, 홍콩인에 의한 홍콩 통치, 고도 자치 방침을 정확하게 시행하겠다"며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적 발전과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리 신임 홍콩행정장관 취임 선서 듣는 시진핑(우)
존리 신임 홍콩행정장관 취임 선서 듣는 시진핑(우)

(로이터=연합뉴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