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보균 문체부장관 "게임은 질병 아냐…규제 풀겠다"(종합)

송고시간2022-07-01 17:08

댓글

게임업계 소통 간담회…"중국 판호 발급 확대 노력·주 52시간 근로 합리적 운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게임업계 소통 간담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게임업계 소통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1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게임업계 소통 간담회에 참석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게임계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7.1 juju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게임 업계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업계의 규제를 풀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1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게임은 늘 편견과 오해에 시달려왔다.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몰아가는 시선이 엄존한다"며 이런 뜻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장, 윤상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장, 게임산업협회 부회장사를 맡은 12개 게임 업체 대표 및 임원급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K-콘텐츠라면 방탄소년단(BTS)이나 '오징어 게임' 등을 떠올리는데, 글로벌 장악력을 따지면 단연 게임이 맨 앞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게임시장 경쟁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기획·제작·유통 전 과정을 문체부에서 지원하겠다. 규제를 선도적으로 혁신하고 풀겠다"고 약속했다.

또 "업계에서 요구하는 중국의 판호 발급 확대를 위해 외교부, 경제 부처와 협력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주 52시간제의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고도 덧붙였다.

1시간가량 열린 이날 간담회는 참가자들이 돌아가며 한국 게임산업 현안과 산업 경쟁력 회복 방안 등을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간담회에서는 현재 게임 업계의 화두인 P2E(Play to Earn·플레이로 돈 벌기) 게임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는 건의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이에 "신기술과 사행성이라는 양면성이 있어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원론적 답변을 내놓았다.

또 근무 시간 확대 요구에 대해서는 "유연근무제 확장은 필요하나, '판교의 등대', '크런치 모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며 게임 업계가 선제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현안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는 오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토론회가 끝나고 "대형 게임사만 참가해 상대적으로 약자인 중소 게임사들의 이야기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