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영환 충북지사 취임 첫날 보좌관 등 별정직 4명 임명

송고시간2022-07-01 14:46

댓글

경제부지사·정무특보·정책특보·대변인도 채용 예정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취임 첫날 측근 4명을 별정직 공무원으로 기용했다.

취임사하는 김영환 지사
취임사하는 김영환 지사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1일 오전 청주 문의문화재단지 놀이마당에서 열린 제36대 충북도지사 취임식에서 김영환 도지사가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7.1 kw@yna.co.kr (끝)

김 지사는 1일 정책보좌관(별정4급)에 윤양택 충북대 총동문회장을, 정무보좌관(별정4급)에 김태수 전 청주시의원을, 대외협력관(별정5급)에 유승찬 전 국민의당 경기도당 사무처장을, 비서(별정6급)에 이지윤 전 한국신문방송인클럽 기자를 임명했다.

윤 보좌관은 지사직 인수위원회에서 정책1분과 간사로 일했고, 김 보좌관은 김 지사의 당선인 시절 비서실장이다.

윤 협력관과 이 비서도 김 지사의 최측근이다.

별정직은 정원(총 8명) 범위에서 채용 절차 없이 임용할 수 있다.

김 지사는 "윤 보좌관은 지역에서 기업을 꾸려 성공한 분으로, 창업 관련 업무와 지역대학과의 소통에 필요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유 대외협력관에 대해서는 "국회 비서관 출신으로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춘 사람"이라고 했다.

도는 김 지사가 당선인 시절 경제 분야 강화를 위해 공모를 통해 경제부지사를 임명하기로 함에 따라 곧 관련 절차를 밟는다.

김 지사는 실국장급의 전문임기제 정책특보와 정무특보도 채용할 예정이다.

전문임기제는 정원과 무관하게 예산 범위에서 행정안전부 승인으로 임용할 수 있다.

공고 절차를 생략할 수 있지만, 자격 기준 등 채용 절차는 밟아야 한다.

김 지사는 지난달 29일 "각계각층과 기업의 좋은 인적 자원을 공모를 통해 비서실에 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김 지사의 당선인 시절 결정에 따라 '공보관'을 '대변인'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대변인직을 개방형 직위로 지정했다.

도는 공모, 면접, 서류전형 등 대변인 채용 절차에 돌입했다.

김 지사는 또 시간선택제 임기제 직원(6급) 1명을 뽑아 대변인실에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부인이 대변인이 되면 경제부지사를 포함해 선거캠프 출신 등 총 9명의 외부인력이 도청에서 근무하는 셈이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