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한미일 정상, 군사안보협력 재개 원칙론에 합의"

송고시간2022-07-01 15:16

댓글

회담 직후 브리핑서 대통령실 "한미일 군사협력 논의는 건너뛰는 얘기"

"나토 정상들 '북핵에 대단히 강경한 대응 필요' 입장 확인"

귀국길 기내 간담회…"가장 의미있는 일정은 한미일 정상회담"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 하는 윤석열 대통령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 하는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7.1 jeong@yna.co.kr

(공군1호기=연합뉴스) 이준서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어떤 군사적인 안보협력이 다시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 기내에서 가진 동행기자 간담회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북핵 공조 방안이 나왔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더 디테일하고 세부적인 것은 이제 각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 또 안보 관계자들의 이어지는 논의에 의해 더 진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한미일 안보협력에 대해 장기과제에 방점을 찍은 대통령실 관계자의 언급과는 온도차가 있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마드리드 현지 브리핑에서 "장기적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은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 등으로 점진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거의 5년만에 만난 3국 정상이 갑자기 앉아 한미일 군사협력을 논의하는 것은 건너뛰는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 마친 윤석열 대통령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 마친 윤석열 대통령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취재진과 인사하고 있다. 2022.7.1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며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의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도 설명했다.

가장 인상 깊은 일정으로는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이라고 하면 한미일 정상 3자회담"이라며 "나토 정상회의 본회의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로부터 안보 현안에 대한 입장을 청취한 게 두 번째로 의미가 있었고, 그리고 이번에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AP4(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 정상회의도 상당히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을 중심으로 '경제 외교'의 성과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독자개발한 'APR1400'(한국형 원전)에 대한 소개책자 브로슈어를 많이 준비해 정상들에게 설명하면서 책자도 소개해줬다.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며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빠른 시일 내에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 자신있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방산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 국방을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국방부 장관과 산업부 장관이 각각 방산과 원전 부문에서 상대국과 세부적인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전과 관련해선 "만나는 정상마다 부산 얘기를 꼭 했다"며 "대한민국의 엑스포 역량에 대해서 자세하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