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에어리 4~5일 제주·남해안 영향 가능성…최단거리로 북상

송고시간2022-07-01 15:28

댓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 타고 움직여…대비 시간 촉박

수치모델마다 예상 경로 달라…3일 오전께 경로 명확해질듯

시민들이 비바람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들이 비바람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일 발생한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올해 첫 한반도 영향 태풍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에어리는 미국이 태풍위원회에 제출한 이름으로 마셜어로 '폭풍'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에어리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760㎞ 해상에서 발생해 시속 13㎞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1천2hPa(헥토파스칼)이고 최대풍속은 시속 65㎞(18㎧)이다.

에어리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최단 거리로 북상할 전망이다.

우리나라 입장에선 태풍에 대비할 시간이 많지 않다는 의미다.

기상청은 에어리가 오는 3일 제주남쪽먼바다까지 올라와 4~5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구체적으로 3일 오전 9시 오키나와 북북서쪽 260㎞ 해상까지 올라온 뒤 북상을 거듭해 4일 오전 9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260㎞ 해상에 이르고 이후 동쪽으로 방향을 꺾으면서 5일 오전 9시 부산 남서쪽 190㎞ 해상을 지나는 등 남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 진로
[그래픽]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 진로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1일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태풍이 발생해 오는 5일 우리나라 남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오키나와 남남동쪽 760㎞ 해상에서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발생해 현재 시속 13㎞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다만 에어리가 발생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아 현재 예상과 경로가 달라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수치예보모델들도 예상 경로를 조금씩 달리 내놓고 있다.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 수치모델은 에어리가 제주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한국형수치예보모델(KIM)은 제주 동쪽으로 일본 규슈섬에 가깝게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기상청 통합 모델(UM)은 에어리가 제주 남쪽을 지날 것으로 내다봤다.

에어리가 제주 서쪽으로 지나가면 제주가 위험반원에 들 수 있다.

북반구에서는 태풍 진행 방향 오른쪽이 위험반원인데 위험반원에서는 태풍에서 부는 바람의 풍향(반시계 방향)과 주변의 풍향이 비슷해 풍속이 합쳐지기 때문에 위험성이 커진다.

에어리 경로가 지금보다 명확해지는 시점은 3일 오전이 되겠다.

에어리가 2일 밤과 3일 새벽 사이 북위 30도 선을 넘을 것으로 보여서다. 태풍의 세기와 경로에 해수면 온도가 큰 영향을 끼치는데 북위 30도를 넘으면 수온이 급격히 떨어진다.

특히 에어리는 규모가 작아 해수면 온도나 주변 기압계에 영향을 크게 받겠다.

에어리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할 것으로 보이는데 에어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때쯤에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가 우리나라 쪽으로 얼마나 뻗칠지 예측도 수치모델마다 다르다.

애초 4~5일 열대 저기압 소용돌이와 북태평양고기압이 남해상에 정체전선을 만들면서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이 북상하면 정체전선은 형성되지 않겠지만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겠다.

보통 연간 25개 정도 태풍이 발생한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태풍은 연간 3.4개(1991~2020년 평균)다.

작년에는 22개 태풍이 발생했고 8월에 2개(루핏·오마이스)와 9월에 1개(찬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