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픽! 제주]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음료수병·비닐 한가득

송고시간2022-07-01 15:36

댓글

(제주=연합뉴스) 민족의 영산 한라산 정상부 백록담 일대에서 1일 대대적인 쓰레기 줍기 등 환경 정비 작업이 진행됐다.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제주=연합뉴스) 1일 한라산 백록담 일대에서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직원들이 쓰레기를 줍는 등 환경 정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22.7.1 koss@yna.co.kr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이날 50여 명의 직원을 동원해 5ℓ 쓰레기종량제 비닐봉지 400여 개, 마대 3개 등 5t 정도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날 수거된 쓰레기들은 탐방객들이 취식을 위해 가지고 간 후 버린 음료수병, 비닐 등이 대부분 이었다.

또 데크 등 시설물 파손으로 발생한 쓰레기들이 상당량 있었다.

한라산에는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 이후 비경을 만끽하려는 탐방객들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탐방객은 43만 명으로 전년 32만 명보다 37% 증가했다.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제주=연합뉴스) 1일 한라산 백록담 일대에서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직원들이 쓰레기를 줍는 등 환경 정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22.7.1 koss@yna.co.kr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한라산 백록담 환경정비

(제주=연합뉴스) 1일 한라산 백록담 일대에서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직원들이 쓰레기를 줍는 등 환경 정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22.7.1 koss@yna.co.kr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3일에도 한라산 일대에서 대한산악연맹 제주도연맹과 제주산악안전대, 한라산지킴이 등 100여 명과 함께 환경 정비를 벌일 예정이다. (글 = 고성식 기자· 사진 =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