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기부-울산시, 유전·의료정보 활용 실증사업 시작

송고시간2022-07-03 12:00

댓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울산시는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 유전·의료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양질의 바이오데이터가 부족한 데다 데이터 활용에도 제한이 있어 바이오헬스케어 서비스 사업화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는 연구자가 생산한 유전정보를 기업과 병원 등에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규제 특례를 두고 있어 관련 서비스를 실증해 볼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4일 울산 특구에서 시작되는 '1만명 게놈데이터 기반 바이오데이터팜 활용 실증' 사업은 유전·의료 관련 데이터를 활용하는 프로젝트로, 총 3개 과제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 과제는 연구자들이 유전·의료정보를 수집·분석·관리할 수 있는 '바이오데이터팜'을 구축하는 것이다. 바이오데이터팜은 향후 보유 바이오 빅데이터를 기업 등에 제공하게 된다.

두 번째 과제는 바이오데이터팜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활용해 심혈관질환, 우울증 등의 발병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마커를 개발하는 것이다.

마지막 과제는 감염병 질환 관련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중기부는 이번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관련 규제법령 정비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혜린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은 "다양한 맞춤형 의료, 헬스케어 서비스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