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북한, 코로나19 원인 대북전단 지목…"南인접 금강군서 시작"

송고시간2022-07-01 16:40

댓글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의 원인을 사실상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으로 몰아가며 남측에 책임을 전가해 주목됩니다.

지속적인 경제난 속에서 코로나19와 자연재해까지 잇달아 겹치면서 동요하는 민심을 대남 적개심으로 돌파하고 어수선한 사회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의도로 보이는데요.

이에 따라 대북 강경 기조인 윤석열 정부와 대립 갈등 수위를 키우며 남북 간에 긴장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조선중앙통신과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조선중앙TV는 1일 코로나 최초 발생지가 남쪽과 인접한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포리는 남쪽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양구군 해안면과 접해 있는 남북 최접경 지역인데요.

특히 북한은 4월 초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어린이가 병영과 거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하면서 최초 발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색다른 물건'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적시하지 않았지만, 분계연선(접경) 지역 등에서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 있게 대할 것" 등의 내용을 담은 '비상지시'를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차원에서 발령했는데요.

이는 사실상 탈북민 단체가 풍선에 매달아 날려 보낸 대북전단 및 물품이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의 원인이었다는 주장으로 해석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ㆍ백지현>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북한, 코로나19 원인 대북전단 지목…"南인접 금강군서 시작"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