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노후선박 대체 건조에 1천억원 지원

송고시간2022-07-03 12:00

댓글
선박 구명튜브
선박 구명튜브

[촬영 이의진]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여파로 노후 선박을 대체할 신규 선박 건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체를 1천억원 규모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내년 2월 4일부터는 30년 넘게 운항한 철재 유선(관광의 목적으로 사람을 승선시키는 선박)과 도선(사람과 물건을 운송하는 선박)은 폐선하도록 하는 '선령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매출이 급감하는 등 최근 선박 제조업체의 경영악화가 심화하자 금융기관에서 선박 건조 자금을 조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행안부는 관계기관과 논의를 거쳐 7월부터 1천억원 규모의 특별 프로그램을 도입해서 지원하기로 했다.

보증제도를 활용해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유·도선 업체가 수월하게 선박건조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자금 지원 대상은 선령제도가 적용되는 내년 2월 4일부터 3년간 폐선되는 5t 이상 유·도선 147척이다. 행안부는 2∼3년 이내에 유·도선 현대화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자금은 신용보증기금 전국 지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심사를 거쳐 선박 건조비 50%에 대한 신용보증서를 발급하고 기업 신용도에 따라 최대 80%까지 대출이 가능해진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