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들 가진 보호자 86% "자궁경부암백신 무료접종하면 맞히겠다"

송고시간2022-07-03 06:50

댓글

전문가 "남아 무료 HPV 예방접종 도입해야"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무료 접종 대상을 여아에서 남아로 확대할 경우 보호자 대부분은 접종시킬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질병관리청 주간건강과질병 최근호에 실린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사업 시행의 영향력 평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HPV 무료 접종 대상을 남아로 확대하면 접종하겠느냐는 물음에 보호자의 50.5%가 '예'라고 답했다.

'아니오'라고 답한 비율은 8.1%에 불과했다. 나머지 41.4%는 아들이 없는 보호자였다.

아들을 둔 보호자 중에서는 86.2%가 남아에게 HPV 백신을 맞도록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셈이다.

이번 설문 조사는 2018년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사업 대상자(2005∼2006년 출생 여아) 중 접종군의 보호자 1천명을 대상으로 2020년 11월 2일부터 한 달간 진행했다.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사업은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HPV 예방접종(2가 또는 4가)을 2회 제공하는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으로 2016년 시작했다. 올해부터는 13∼17세 여성 청소년과 18∼26세 저소득층 여성까지로 접종 대상이 확대됐다.

HPV 무료 예방접종을 누구에게 먼저 확대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무료 접종 시기를 놓친 여아'라는 응답이 41.2%로 가장 높았다.

이어 남아가 26.4%로 뒤따랐고, 성인 여성(24.0%), 그대로 유지(6.8%), 성인 남성(1.6%) 순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HPV 백신 남아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

소아청소년과·내과·산부인과 등 전문가(736명)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9.1%는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사업의 사업 홍보·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17.4%는 남아 접종 도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남아 접종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른 시일 안에 남자아이들까지 무료접종 도입이 필요하며, 이에 대한 성교육 및 성장 발달에 대한 접근도 필요하다", "남아는 4가 백신으로, 여아는 9가 백신으로 접종하면 좋겠다", "남학생들도 같이 접종해야 효과적이다" 등 의견을 내놓았다.

이밖에 가다실 9가로 접종을 전환·확대(10.5%)하고, 접종 대상 연령을 확대(7.9%)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편 보호자 대부분(61.2%)은 학교 안내문을 통해 HPV 예방접종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HPV 예방접종 시 함께 제공되는 건강상담을 받았다는 비율은 24.9%에 불과했다. 절반 이상인 59.0%는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자녀가 건강상담을 받았다는 보호자들은 대부분 상담 내용에 만족(매우 만족 34.1%·대체로 만족 50.6%)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생리·생리통에 대해 자세한 상담(31.3%)을 해주거나, 성장·발육에 대한 추가 상담(22.9%)이 있으면 좋겠다는 등 개선 사항을 요구했다.

또 보호자의 80.4%는 자녀가 맞은 HPV 백신의 종류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HPV 백신 접종 대상(남아·연령·9가 백신) 확대에 대한 도입 평가 필요성이 높아졌으나 국가예방접종사업은 도입 시 장기간 지속돼야 하고 막대한 국가 예산을 지불하는 사업이므로 쟁점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