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나토行 한일에 다른 대응 "중요 파트너"·"역사 반성하라"

송고시간2022-07-01 18:35

댓글

한중·중일관계에 각기 다른 전망 반영…갈라치기 시도 측면도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베이징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김효정 기자 = 중국이 지난달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국과 일본에 대해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 중화권 매체 기자로부터 한일 정상의 나토 정상회의(6월29∼30일·마드리드) 참석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유럽과 동아시아 안보 불가분' 언급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았다.

자오 대변인은 우선 일본에 대해 "일본은 말로는 '무력에 의한 일방적 현상변경에 반대'한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스스로 군비 확장을 위한 명분을 찾고 있다"며 "진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원한다면 응당 자신의 군국주의 침략 역사를 진정으로 반성하고 엄중한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토의 아시아·태평양화 최선봉에 서겠다는 일본의 의도는 전적으로 사욕의 발로이며 냉전사고를 가지고 있다"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단결과 협력을 해치는 행위는 모두 중국 인민과 동아시아 각국 인민의 반대에 부딪혀 목적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앞으로 나토의 관련 동향(아태 국가들과의 연계)을 예의주시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 뒤 자오 대변인은 한국과 관련, "중국과 한국은 공히 아시아의 중요한 국가이자 서로 중요한 협력의 파트너로서 광범한 공동 이익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쌍방은 부단한 노력으로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시대에 맞게 전진하도록 추동하고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뿐만 아니라 중국 외교부는 전날 대변인 브리핑 관련 기록에서 일본을 협력 파트너로 규정한 대목을 삭제하기도 했다.

자오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브리핑에서 "한국, 일본은 아시아의 중요 국가이자 중국과 상호 중요한 협력 동반자로서 광범위한 공동이익을 보유하고 있다"며 "중국 측은 관련 각 측이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아시아의 평화롭고 안정적인 발전을 수호하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었다. 한일 모두를 협력 동반자로 규정한 답변이었다.

그러나 외교부 홈페이지에 당일 밤 올라온 질의응답록에는 이 답변 중 중국의 협력동반자를 언급한 대목에서 '일본'은 빠졌고, '관련 각 측'은 '한국 측'으로 수정됐다.

한국과 일본에 대한 중국의 다른 대응은 한미일 3각 공조의 두 축을 이루는 한일을 '갈라치기' 하려는 의중을 담고 있는 동시에 한중, 중일 양자 관계에 대한 기대와 전망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한국의 친 서방 행보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중국은 한국 정부가 중국에 등을 돌리거나 미국 쪽으로 경사되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는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그와 같은 기대의 여지가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 베이징 외교가의 평가다.

중국은 올해 한국과 수교 30주년, 일본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각각 맞이한다.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한일 정상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참석한 한일 정상

(마드리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6월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022.6.29 seephoto@yna.co.kr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