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HO "유럽서 원숭이두창 감염 2주새 3배로…긴급조처 필요"

송고시간2022-07-02 00:29

댓글

원숭이두창 확진사례 90% 유럽서 나와…31개국 4천500건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일(현지시간) 유럽에서 원숭이두창 감염 건수가 2주새 3배로 급증했다며, 각국 정부와 시민사회가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조처에 돌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사무소장
한스 클루주 WHO 유럽사무소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스 클루주 WHO 유럽사무소장은 이날 "각국 정부와 시민사회는 원숭이두창이 지역을 넘어선 감염병으로 확립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원숭이두창의 확산세를 꺾으려면 서로 조율하에 긴급 조처에 돌입하는 게 긴요하다"고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국가의 풍토병으로 알려진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올해 5월 이후 미국, 유럽 등에서 감염과 의심 사례가 다수 보고되고 있다.

전세계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 중 90%는 유럽에서 나왔다. 31개국에서 확진 사례는 4천500건에 달한다.

유럽은 원숭이두창 확산의 진원지로, 여전히 위험이 큰 상황이라고 클루주 소장은 설명했다.

WHO는 현재로서는 원숭이두창이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해당한다고 판단하지 않았지만, 추후 재검토를 할 예정이라고 그는 밝혔다.

원숭이 두창 감염사례의 다수는 남성과 성관계를 한 남성에게서 보고됐다고 WHO는 밝혔다. 도시지역에 젊은 연령층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WHO는 원숭이 두창의 성관계에 의한 전염 사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 질환은 주로 밀접한 접촉에 의해 확산했다고 설명했다.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