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위기도 견딘 美맥도날드 '1달러 음료'…인플레에 일부 중단

송고시간2022-07-02 06:45

댓글

WSJ 보도…상당수 가맹점주, 비용 부담 현실화에 가격 올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맥도날드 1달러 음료 컵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맥도날드 1달러 음료 컵

[AFP/게티이미지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심각한 인플레이션으로 미국 맥도날드가 단돈 1달러에 탄산음료 등을 원하는 사이즈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일부 없애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맥도날드 본사는 가맹점주들에게 오는 9월까지만이라도 이 프로모션을 유지해줄 것을 권고했으나, 비용 상승 압력에 직면한 여러 지역의 다수 가맹점이 이를 중단했거나 곧 중단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시카고에서 테네시주에 이르는 상당수 지역 맥도날드 가맹점은 기존 '1달러 음료' 가격을 수십센트 인상하거나, 스몰 사이즈만 1달러에 제공하는 대신 미디엄과 라지 사이즈에는 그보다 높은 가격을 새로 책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맥도날드의 56개 미국 시장에서 16개 가맹점주 협동조합이 투표를 통해 '1달러 음료' 대신 다른 저가 메뉴 광고를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이는 '1달러 음료' 프로모션의 폐지 수순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도 견뎌냈던 이 프로모션이 종말 위기를 맞은 것은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탓이다.

지난 5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8.6% 급등해 1981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맥도날드 본사는 지난 3월 가맹점주들에게 음식과 종이 가격을 10∼12% 올린다고 통보, 업주들의 부담이 현실화했다.

WSJ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지난 2002년 '1달러 메뉴'를 처음 도입해 당시 사업가였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달러 맥치킨 광고에 출연하기도 했다.

지난 2008년 여름 시즌에 한해 '1달러 청량음료' 프로모션을 시작한 맥도날드는 2010년 이 이벤트를 모든 컵 사이즈로 확대하고, 2017년에는 계절 이벤트가 아닌 연중 프로모션으로 상시화했다.

미국 시카고의 한 맥도날드 매장
미국 시카고의 한 맥도날드 매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