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타니, 500번째 '타자 출전' 경기서 111번째 홈런

송고시간2022-07-02 12:28

댓글
오타니, 시즌 18호 홈런
오타니, 시즌 18호 홈런

(휴스턴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가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방문 경기, 1회초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타자로 출전한 500번째 경기에서 빅리그 개인 통산 111번째 홈런을 쳤다.

오타니는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첫 타석에서 커다란 아치를 그렸다.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타니는 휴스턴 오른손 선발 크리스티안 하비에르의 시속 131㎞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오른쪽 2층 외야 관중석으로 날아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 타구의 비거리는 120m였다.

오타니는 시즌 18호이자, 빅리그 개인 통산 111호 홈런을 치며 자신의 500번째 MLB 타자 출전을 자축했다.

하지만, 다른 에인절스 타자들은 하비에르를 공략하지 못했다.

하비에르는 1회에 오타니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은 뒤, 완벽한 투수를 이어가며 7이닝 1피안타 1실점 14탈삼진으로 역투해 시즌 6승(3패)째를 거뒀다.

에인절스는 1-8로 패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