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호영 이어 김승희까지…장관 후보자 2번연속 낙마는 사상 처음

송고시간2022-07-04 12:26

댓글

정치자금법 의혹 고발에 결국 사퇴…복지부 장관 잔혹사도 재조명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30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지명 39일 만에 자진사퇴하면서 복지부는 또다시 기약 없는 수장 공백 사태를 맞이하게 됐다.

복지부는 윤석열 정부 출범(5월 10일) 이후, 전 정부에서 임명된 권덕철 전 장관이 5월 17일 사표를 제출한 뒤 한달 보름여 가까이 장관 없이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정권 초기를 보내고 있다.

박근혜 정부 때 김용준 안대희 2명의 총리 후보자가 연달아 낙마한 적은 있지만, 장관 후보자가 2번 연속 '사전 검증'의 벽을 넘지 못해 스스로 물러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월 23일 자진해서 사퇴한 정호영 전 후보자가 청문회 도입 후 복지부 장관 후보자 신분으로 낙마한 첫 사례였는데, 정 전 후보자에 이어 지명된 김 후보자도 같은 길을 가게 된 것이다.

정 전 후보자는 지명 직후부터 과거 칼럼 내용, 자녀 편입 의혹 등으로 청문회 국면 전면에서 십자포화를 맞았다.

김 후보자에게 제기된 부동산 투기 의혹과 정치자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해선 '한방'은 없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으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그를 수사 의뢰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그동안 복지부 장관직은 정치적 논쟁과는 큰 관련 없는, 비교적 전문가들의 영역으로 여겨졌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민 생활과 밀접하고 영향력이 큰 정책을 다루게 되면서 복지부 장관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커진 모습이다.

정호영 이어 김승희까지…장관 후보자 2번연속 낙마는 사상 처음 - 2

복지부 장관의 잇따른 실각에 관가 일각에선 '장관 단명' 부처로 회자했던 복지부의 '장관 잔혹사'가 다른 형태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복지부에 따르면 김영삼 정부(문민정부) 초대 보건사회부(보건복지부 전신) 장관으로 의사 출신인 여성 박양실 장관이 1993년 2월 26일 임명됐다가 단 9일 만인 3월 7일 부동산 투기 문제로 사퇴했다. 당시 박 장관은 부동산 투기가 문제가 됐다.

김영삼 정부 임기 5년 동안 보건복지부 장관은 9번 바뀌어 평균 재임 기간이 7개월에도 미치지 못했다.

특히 국회의원 출신 이성호 장관은 1995년 5월부터 약 반년간 장관직을 수행하다 다시 국회의원을 지내다 이듬해인 1996년 8월 같은 장관으로 재차 부름을 받았으나 배우자의 뇌물수수가 드러나면서 3개월 만에 물러났다.

김대중 정부 때는 여성 의사이자 국회의원 출신인 주양자 장관이 정부 첫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임명됐다가 부동산 투기 문제로 임명 58일 만에 사퇴했다.

노무현 정부 때는 변재진 장관이 정권 임기 문제로 8개월의 짧은 임기를 지냈을 뿐 다른 장관들은 별다른 낙마 사례 없이 1년 이상 근무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에서는 후보자 때부터 논문 중복 게재, 자녀 외국 국적, 소득 축소 신고 등의 의혹이 제기됐던 김성이 장관이 취임했다가 석 달 만에 물러나며 '흑역사'가 다시 시작됐다.

당시 후임 인선이 시일이 걸리면서 후임인 전재희 장관 임명까지 두 달여간 장관 공백 상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부에서도 첫 복지부 장관인 진영 장관이 일명 '항명 파동'으로 반면 만에 중도 하차했다.

진 장관 퇴임 후에도 장관 인선 진통에 복지부는 두달 여간의 공백 상태에 놓였다.

chom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