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9초 영상에 담긴 청년정책 아이디어…서울시 공모전

송고시간2022-07-03 11:15

댓글

우수 아이디어 시 정책으로 채택…우승팀에는 상금 1천만원

'2022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내가 청년 서울시장이다"' 홍보 포스터
'2022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내가 청년 서울시장이다"' 홍보 포스터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청년들이 직접 마련한 서울시 정책 아이디어를 59초 이내의 짧은 영상, 일명 '숏폼' 형태로 제안하는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청년들의 시각을 시정에 반영하고 정책참여 채널을 다양화하기 위해 '2022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내가 청년 서울시장이다"'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콘테스트는 지난해 서울연구원 주최로 열린 '2021 서울 청년정책 대토론'을 확대·개편한 것이다. 청년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쉽고 재미있게 제안할 수 있도록 숏폼 방식을 도입했다.

콘테스트 주제는 오세훈 시장이 지난 1일 취임사에서 강조한 '약자와의 동행'을 비롯해 미래역량 강화(일자리·취창업·교육훈련·국제교류), 일상체감 정책(주거·문화·참여) 등 세 가지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1개 주제를 선택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59초 이내의 영상을 만들어 '2022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홈페이지(2022youth.com)에 제출하면 된다.

접수 기간은 이달 11∼22일이며, 만 19∼39세 전국 청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체 신청자 가운데 심사를 거쳐 선정된 30개 팀은 두 달간의 본선 대회를 치른다.

본선 대회 진출 팀에는 전문가 특강과 정책 제안 내용 구체화를 지원하는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이 제공되고, 매 라운드에 진출할 때마다 연구과제비 50만원도 지원된다.

최종 우승팀에는 1천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되며 서울시 청년정책 검토·자문에 참여할 수 있는 '서울시 청년정책 특별 자문역' 활동 기회가 주어진다. 최종 우승팀의 팀장은 서울시 청년명예시장으로도 추천된다.

결승에 진출한 3개 팀의 아이디어는 심화·발전 과정을 거쳐 실제 서울시의 정책으로 채택된다. 자세한 사항은 대회 홈페이지 또는 청년 몽땅 정보통(youth.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앞으로 콘테스트를 정례적으로 개최해 청년 당사자의 아이디어를 시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서울연구원이 개최한 서울 청년정책 대토론에서 입상한 우수 제안과제들도 실제 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시는 전했다.

일례로 우승팀이 제안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불공정계약 사전탐지 및 피해구제' 정책과 관련해서는 관련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부터 서울노동포털 내에서 노동자도 근로계약서를 검토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