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도심 민주노총 4만9천명 집회 마무리…일대 교통 혼잡(종합)

송고시간2022-07-02 20:11

댓글

삼각지까지 2만6천명 행진 후 6시간 만에 종료…경찰과 큰 충돌 없어

음향장비 소음 기준치 초과…경찰 조사 예정

대통령 집무실 인근 도착한 민주노총
대통령 집무실 인근 도착한 민주노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202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이 대통령 집무실 근처인 삼각지역까지 행진하고 있다. 2022.7.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설하은 기자 = 2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며 '찜통 더위'가 이어진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 약 5만명이 참가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노동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일대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첫 대규모 집회였다.

낮 12시께부터 민주노총 산하조직인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서비스연맹 등이 을지로 일대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고, 오후 3시 25분께 사전집회 인원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집결한 노조원 4만9천명이 세종대로 일대로 집결해 본집회를 시작했다.

본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임금·노동시간 후퇴 중단, 비정규직 철폐, 차별 없는 노동권 쟁취 등을 요구했다.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202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7.2 kane@yna.co.kr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은 임금이 30% 삭감됐고,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은 배달 오토바이 위에 목숨을 걸고 있다"며 "우리의 투쟁이 희망"이라고 외쳤다.

집회가 열린 오후 3시께 서울 중구의 체감온도는 33.5도까지 치솟았다.

폭염 속에 집회에 참가한 노조원들은 저마다 챙이 넓은 모자를 쓰고, 주최 측이 나눠준 수건으로 얼굴과 목을 감싼 채 연신 얼음물을 들이켰다.

대부분 더위에 힘겨운 모습이었지만 손에 든 피켓을 놓지 않고 "물가 폭등 못살겠다. 윤석열 정부가 책임져라", "노동자는 죽어난다", "노동개혁 저지하라" 등의 구호를 연신 외쳤다.

전국노동자대회 사전대회 갖는 건설노조
전국노동자대회 사전대회 갖는 건설노조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202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사전대회를 하고 있다. 2022.7.2 kane@yna.co.kr

민주노총은 오후 4시 30분께 삼각지역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약 2만6천명의 노조원들은 ▲ 숭례문∼서울역∼삼각지 ▲ 대한문∼서울역∼삼각지 ▲ 서울광장∼서울역∼삼각지 등으로 경로를 나눠 3개 차로(버스 전용차선 제외)로 행진했다.

버스전용 차선을 통해 일반 차량이 함께 이동하면서 극심한 차량정체가 이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시청∼삼각지, 서대문∼광화문, 세종로∼종로 방면에서 특히 교통 정체가 심했다.

행진이 한창이던 오후 5시께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사거리는 일반 시민 보행자와 행진대, 오토바이 등이 뒤엉키며 혼란한 모습이었다. 서울역 인근에서는 택시에서 내려 뛰어가는 시민도 눈에 띄었다.

행진대에 통행이 막히자 배달원들은 오토바이에서 내려 차량을 직접 끌고 도로를 건너가기도 했다.

일부 시민은 행진 중인 집회차량의 대형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음에 불만을 표시했다.

스피커를 통해 "부자 감세 웬말이냐. 재벌 곳간을 열어라!"는 구호가 나오자 인근 도로변에서 구둣방을 운영한다는 김칠연(63)씨는 인상을 쓰고 귀를 틀어막았다.

김씨는 "질서 정연하게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는 것까지야 존중하지만 이렇게 큰 소리로 스피커를 트는 행위는 솔직히 짜증스럽다"며 "오늘 인근이 아주 혼잡해서 장사는 거의 못했다"고 토로했다.

경찰 확인 결과 이날 공공운수노조 등이 사용한 음향장비 소음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대문경찰서는 주최 측에 소음 중지명령을 내리는 한편 수사과에 관련 자료를 통보하기로 했다.

목적지인 삼각지역에는 약 1만9천명 가량이 도착한 것으로 경찰은 추산했다.

전국노동자대회 행진하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행진하는 민주노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202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이 삼각지까지 행진하며 숭례문 앞을 지나고 있다. 2022.7.2 kane@yna.co.kr

민주노총 측이 오후 5시 45분께 삼각지역 인근에서 공식 행진 종료 선언을 선언하자, 집회 참가자들은 모두 해산했다. 낮 12시께 사전집회가 시작한 지 약 6시간 만이었다.

집회 도중 경찰과 참가자 간 큰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연행된 인원도 없었다.

앞서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과 충돌에 대비해 서울광장, 숭례문, 서울역, 삼각지 일대 경비를 강화했다. 이날 동원된 경찰 부대는 총 120개, 총동원 인력은 1만명 이상이다.

집회와 행진이 끝난 뒤 차량 정체는 다소 해소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오후 7시 기준 시속 17.7㎞로 서행 중이다. 서울시 전체 평균은 시속 22.0㎞다.

이날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이외에도 서울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전국민중행동은 오후 2시께부터 종로구 보신각 인도에서 정부 물가 안정과 최저임금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서울의소리 측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끝내고 전날 귀국하자 이날 오전 11시 윤 대통령의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자택 앞에서 '맞불집회'를 재개했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