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키움 이정후, 한 경기서 이승엽·박병호 기록 동시 경신

송고시간2022-07-02 17:56

댓글

이승엽의 최연소 6년 연속 100안타 기록 넘어서

박병호의 키움 구단 한 시즌 최다 고의4구 기록도 갈아치워

포효하는 이정후
포효하는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눈부신 활약을 펼치는 키움 히어로즈의 간판타자 이정후(24)가 한 경기에서 KBO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 이승엽(은퇴)과 박병호(kt wiz)의 기록을 한꺼번에 갈아치웠다.

이정후는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에서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의 성적을 올리며 팀의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99안타를 친 이정후는 23세 10개월 12일의 나이로 최연소 6년 연속 100안타 고지를 밟았다.

종전 기록은 '라이언킹' 이승엽 해설위원이 갖고 있던 23세 11개월 9일이었다.

이정후는 키움 구단 한 시즌 최다 고의4구 기록도 갈아치웠다.

그는 0-0으로 맞선 3회 1사 3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김민우로부터 올 시즌 11번째 고의4구를 얻었다.

이정후는 전반기도 안 끝난 시점에서 박병호가 2018년에 작성한 키움 선수 한 시즌 최다 고의4구(10개) 기록을 넘어섰다.

올 시즌 타율 0.345(2위), 14홈런(2위), 58타점(3위)의 빼어난 성적을 올린 이정후는 각종 기록을 새로 쓰며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 후 이정후는 "6년 연속 100안타 기록은 다치지 않고 꾸준히 뛰어야 올릴 수 있는 기록이라 의미 있는 것 같다"며 "올해엔 유독 상대 투수들이 생소한 볼 배합을 하고 있어서 어렵지만, 성장할 기회로 삼고 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