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돼지고기 가격 일주일 새 13% 급등…물가 상승 압박

송고시간2022-07-02 18:34

댓글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 식품 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돼지고기 판매하는 중국 상인
돼지고기 판매하는 중국 상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2일 중국농업농촌부 자료에 따르면 1일 기준 전국 농산물도매시장의 돼지고기 평균 가격은 ㎏당 24.55 위안(약 4천750원)으로 일주일새 13% 올랐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올초보다 20%가량 오른 뒤 지난 5월 중순부터 줄곧 ㎏당 21 위안(약 4천원)대를 유지하던 돼지고기 가격은 27일 22 위안, 29일 23 위안을 넘어서며 상승 폭을 키웠다.

지난 5월 ㎏당 15∼16 위안을 유지하던 산지 돼지 출하 가격도 지난달 22일 17 위안을 넘어서더니 지난 1일에는 일주일 전보다 15.2% 오른 20.53 위안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국제 곡물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사료 가격이 급등하자 부담을 느낀 양돈농가들이 앞다퉈 처분해 사육 돼지가 감소한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진정과 봉쇄 완화로 소비가 증가한 것이 돼지고기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펑파이신문은 분석했다.

지난달 초부터 한 달가량 남부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돼지 출하가 막혀 도축업체들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고,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자 추가 상승을 기대한 농가들이 출하를 미루는 것도 원인으로 꼽혔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이자 생산국인 중국에서 돼지고기는 소비자 물가 흐름을 주도하는 가장 중요한 품목으로 꼽힌다.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 중국의 물가 상승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중신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밍밍은 "돼지고기 가격이 3분기에 더 오를 것"이라며 "도매가가 ㎏당 30위안(약 5천800원)을 넘으면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상승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