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내년 경제 성장률 잠재 수준으로 하락"…2% 밑돌수도

송고시간2022-07-03 12:00

댓글

"유로지역, 올해 성장률 2%대 중후반, 내년 2%대 초반"

한은 하반기 미국·유로지역 경제 분석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경제 전망 기관들은 공급망 차질과 원자재 가격 급등, 통화 긴축 등으로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내년에 잠재 성장률 수준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은행 뉴욕사무소가 3일 공개한 '2022년 하반기 미국 경제 전망과 주요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옥스퍼드경제연구소(OEF), 85개 투자은행은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년 대비)을 올해 1.7∼2.9%, 내년 1.2∼2.4%로 전망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주요 전망 기관들은 공급망 회복 지연, 원자재 가격 급등 등의 공급 충격과 통화 긴축 기조 등에 올해 미국 성장률이 큰 폭으로 둔화한 뒤 내년에 잠재성장률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의회예산국(CBO)이 5월 추정한 미국의 잠재성장률은 2%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주요 기관 미국 GDP 성장률 전망
주요 기관 미국 GDP 성장률 전망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에너지 가격의 추가 상승, 공급망 제약 장기화 가능성,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 확산과 이에 대응한 긴축기조 강화 등으로 성장의 하방 리크스(위험)가 우세하지만, 전망의 불확실성도 매우 크다"며 "특히 통화정책 긴축 기조가 강해진 3월 이후 경기 침체 발생 우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48개 투자은행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년 이내 경기 침체 발생' 확률의 중간값은 3월 20%에서 지난달 28일 33%로 높아졌다.

아울러 한은 프랑크푸르트 사무소의 '2022년 하반기 유로지역 경제 전망과 주요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전망 기관들은 유로 지역의 경제 성장률을 올해 2%대 중후반, 내년 2%대 초반 수준으로 보고 있다.

한은은 "높은 인플레이션 수준, 공급차질 개선 지연,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성장 속도가 당초 예상을 하회할 가능성이 있다"며 "부문별로는 민간소비가 개선세를 보이겠지만 투자와 수출 증가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로지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는 유럽 국가들의 대(對)러시아 제재 강화와 러시아 천연가스 공급 중단 등이, 상방 요인으로는 우크라이나 사태 조기 해결과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상황의 빠른 호전 등이 꼽혔다.

주요 기관 유로지역 GDP 성장률 전망
주요 기관 유로지역 GDP 성장률 전망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