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S전선, 한번 쓰고 버리는 케이블용 목재 드럼 재활용한다

송고시간2022-07-03 09:08

댓글

중고 목재 드럼 거래 플랫폼 '온 드럼' 운영 시작

LS전선 사업장 내 목재 케이블 드럼
LS전선 사업장 내 목재 케이블 드럼

[LS전선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LS전선은 자원순환을 통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케이블용 목재 드럼 재활용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목재 드럼은 케이블의 보관과 운반 과정에서 사용되는데 보통 1회 사용 후 폐기되는 경우가 많다.

이에 LS전선은 중고 목재 드럼을 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온 드럼'(ON DRUM)을 구축하고 오는 9월부터 운영을 시작하기로 했다.

기업이나 기관이 케이블을 사용한 후 빈 드럼에 대한 정보를 올리면, 수거 업체가 수선·재포장해 케이블 생산업체에 다시 공급하는 방식이다.

이번 사업에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시범적으로 참여한다.

LS전선과 한수원은 지난 1일 경기도 안양시 LS전선 본사에서 'ESG 경영 공동실천 및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그 첫 실천으로 한수원 건설 현장 목재 드럼의 수거·재활용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LS전선 관계자는 "케이블과 부자재에 대한 자원순환 사업 개발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