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97' 강훈식, 당대표 출마 "반성 끝내고 혁신…가슴뛰는 민주당"(종합)

송고시간2022-07-03 11:30

댓글

강병원·박용진 이어 97그룹 3번째 출마선언…97그룹 단일화 가능성 열어놔

"대선 이후 기본과 상식 무너뜨리는 길 택해"…이재명·송영길 비판

강훈식 의원,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강훈식 의원,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7.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3일 8·28 전당대회에서 치러지는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제 부끄러움과 반성의 시간을 끝내고 혁신과 미래의 시간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이것이 제가 당 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결심한 이유"라고 밝혔다.

재선인 강 의원은 1973년생으로, 이른바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에 속한다. 97그룹의 당권 도전 선언은 앞서 강병원·박용진 의원에 이어 3번째다.

강 의원은 "저는 단순히 세대교체를 위해 이 자리에 서지만은 않았다"며 "우리 안의 무너진 기본과 상식을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있는 정치가 무엇인지 보여드리기 위해, 그리하여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로운 파격만이 국민의 눈을 민주당으로 다시 돌리게 할 수 있다"며 "2년 후 총선에서 승리하고, 5년 후 대선에서 다시 정권을 가져오는 민주당으로 바꿔 내겠다"고 약속했다.

강 의원은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정당은 반성과 혁신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그러나 우리는 대선 이후 기본과 상식마저 무너뜨리는 길을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모든 걸 걸었던 대선후보는 연고도, 명분도 없는 지역의 보궐선거에 출마했고, 인천에서 단체장을 지낸 5선의 당 대표는 서울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며 지방선거 책임론이 불거진 이재명 상임고문과 송영길 전 대표를 나란히 비판했다.

강훈식 의원,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강훈식 의원,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7.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강 의원은 당 대표 출마가 예상되는 이 고문을 향해서는 "본인의 선택에 달린 것"이라면서도 "제가 (이 고문의 출마가)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면 (이번 전대에)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97주자들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시점에서의 당 대표 역할은 분열 극복, 170석 운영 능력, 미래 비전 제시"라며 "그런 능력을 갖춘 분들이라면 테이블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고문에 맞선 후보 단일화 필요성에 긍정적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건국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강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초선 배지를 달았다. 이후 원내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지냈다. 지난 대선에선 '이재명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아 선거 전략을 진두지휘했다.

충남 아산을이 지역구인 강 의원은 "34살의 나이로 자민련의 텃밭에 도전해 낙천과 낙선을 반복하며 14년을 직업 정치인으로 살았다"며 "지난 대선에서 전략책임자를 맡았지만, 선거를 승리로 이끌지 못했다. 대선 책임론에서 저 역시 자유롭지 않다"고 했다.

강 의원은 "민주당은 현재 준거집단을 상실했다. 우리 당의 타깃을 제대로 설정해 누굴 대상으로 일할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또 어떤 가치로 그들을 설득하고 우리 당을 지지하게 만들지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70석의 힘을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오만에 맞서 책임 있는 정치 세력으로 인정받겠다"며 "나아가 진보의 재구성으로, 민주당의 10년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