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국방 "우크라 동부 루한스크 지역 완전히 해방"(종합)

송고시간2022-07-03 21:46

댓글
폐허로 변한 루한스크 지역
폐허로 변한 루한스크 지역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러시아군과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 지역 해방을 완료했다고 타스·스푸트니크 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성공적인 군사 작전을 통해 리시찬스크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을 확보했다고 보고했다.

쇼이구 장관은 "리시찬스크를 확보한 것은 LPR(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해방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리시찬스크는 시베르스키 도네츠강을 사이에 두고 세베로도네츠크와 마주하고 있는 쌍둥이 도시로 루한스크주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던 곳이다.

우크라이나 측은 최근까지 리시찬스크 주변에서 격렬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도시가 포위됐다는 주장은 인정하지 않았었다.

우크라이나는 이날 러시아의 리시찬스크 점령 발표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3월 말 이후 수도 키이우를 포함한 북부 전선에서 퇴각한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와 루한스크를 아우르는 지역) 전선에 병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지난달 25일 루한스크의 전략적 요충지인 세베로도네츠크를 완전히 점령했다.

러시아의 리시찬스크 함락 발표가 사실이라면 돈바스 전체 지역을 장악하려는 러시아군이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이라고 AP 통신은 해석했다.

이날 도네츠크주의 주요 도시 중 하나인 슬로비얀스크에 대한 러시아군의 포격도 이어졌다.

바딤 랴흐 슬로비얀스크 시장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오늘 강력한 포격으로 도시 내 15곳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