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행안부 경찰국, 정권 입김 우려"…일선 경찰들 삭발 시위(종합)

송고시간2022-07-04 20:33

댓글

내일부터 행안부 앞 단식 투쟁 예고…경찰위 주관 현장 간담회도

'경찰국 철회' 삭발하는 경찰서 직협회장들
'경찰국 철회' 삭발하는 경찰서 직협회장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관기 충북 흥덕경찰서 직협회장, 한왕귀 전북 군산서 직협회장, 유희열 경기북부 고양서 직협회장, 주동희 경남 양산서 직협회장. 2022.7.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오보람 기자 = 일선 경찰관들이 행정안전부의 이른바 '경찰국' 신설안에 반대하며 릴레이 삭발 시위에 나섰다.

행안부의 경찰 통제에 대한 일선 경찰관들의 반발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경찰청장 내정자를 비롯해 새로 꾸려진 지휘부가 초반부터 적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될 전망이다.

전국 경찰관서 직장협의회 관계자들은 4일 오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행안부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삭발 시위에 나섰다.

민관기 충북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호소문에서 "경찰은 고위직 비율이 낮고 퇴직 후 변호사로 진출이 가능한 검사와도 처지가 다르기에 인사에 매우 취약하다"며 "행안부 장관이 경찰을 직접 통제하는 것만으로도 경찰은 자연스럽게 정권 눈치를 보게 되고, 개별 수사에도 정권 입김이 미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유희열 경기 고양경찰서 직협회장, 주동희 경남 양산경찰서 직협회장, 한왕귀 전북 군산경찰서 직협회장 등도 삭발식에 동참했다.

직협 측은 성명서를 통해 국가경찰위원회 실질화, 자치경찰제 이원화, 중대범죄수사청 신설도 주장했다.

5일엔 민 회장이 세종시 행안부 청사 앞에서 단식 투쟁을 시작한다. 같은 장소에서 전국 단위 경찰서 직협회장 등은 매일 3명씩 릴레이로 삭발 투쟁에 나선다.

국가경찰위원회는 이날 '경찰 제도개선 현장 직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장 직원 22명과 경찰위 위원 7명 전원이 머리를 맞대고 행안부의 추진안과 경찰위의 역할, 제도개선 방향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경찰관은 "행안부의 조직신설안은 과거 부끄러운 역사로의 회귀라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우려했고, 또 다른 참석자는 "30년간 어렵사리 쌓아온 경찰의 신뢰를 한순간에 잃을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참석자들은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기구인 경찰위가 제 권한을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이에 김호철 경찰위원장은 "현장 직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오늘 논의 결과뿐 아니라 사회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경찰 제도개선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찰 내부망인 '현장활력소'에도 경찰국 신설을 비판하는 글들이 지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제주 지역 파출소의 한 경찰관은 "일개 장관 개인의 통제가 아닌, 경찰부로 독립해 국민의 대표인 국회로부터 직접 통제를 받겠다. 이게 곧 권력에 대한 기본적이고 확실한 통제 방식"이라고 주장해 동료들의 지지를 받았다.

서울 지역 한 경찰관은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게 되더라도 살아 꿈틀대는 조직이란 걸 보여줘야 한다"고 했고, 다른 경찰관은 "이제 행안부 경찰국에서 퇴직해야 하느냐"고 쓰기도 했다.

li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