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코비치, 윔블던 테니스 8강행…다음 상대는 2001년생 시너

송고시간2022-07-04 10:34

댓글
노바크 조코비치
노바크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노바크 조코비치(3위·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35만 파운드·약 642억3천만원) 남자 단식 8강에 안착했다.

조코비치는 3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팀 판라이트호번(104위·네덜란드)을 3-1(6-2 4-6 6-1 6-2)로 물리쳤다.

이날 승리로 조코비치는 2017년부터 최근 5회 연속 윔블던 8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017년에는 8강에서 탈락했고 2018년과 2019년, 2021년에는 우승했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따라서 올해 조코비치가 우승하면 윔블던 4연패가 된다.

1회전에서 권순우(81위·당진시청)를 3-1(6-3 3-6 6-3 6-4)로 꺾은 이후 2, 3회전을 3-0으로 마무리했던 조코비치는 이날 이번 대회 들어 두 번째로 상대에게 세트를 내줬다.

야니크 시너
야니크 시너

[AFP=연합뉴스]

조코비치의 다음 상대는 야니크 시너(13위·이탈리아)다.

2001년생 시너는 2003년생 카를로스 알카라스(7위·스페인)와 16강전에서 3-1(6-1 6-4 6-7<8-10> 6-3) 승리를 거뒀다.

조코비치와 시너는 지난해 클레이코트 대회에서 한 차례 만나 조코비치가 2-0(6-4 6-2)으로 이겼다.

시너는 2020년 프랑스오픈, 올해 호주오픈에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8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를 꺾으면 생애 첫 메이저 4강에 오른다.

조코비치와 시너의 승자는 캐머런 노리(12위·영국)-다비드 고팽(58위·벨기에) 경기에서 이긴 선수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온스 자베르
온스 자베르

[AFP=연합뉴스]

여자 단식에서는 온스 자베르(2위·튀니지)가 엘리서 메르턴스(31위·벨기에)를 2-0(7-6<11-9> 6-4)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세계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가 16강에서 탈락, 자베르는 현재 대진표에 남은 선수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다.

자베르는 지난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최초의 아랍 선수가 됐고, 올해 5월에는 마드리드오픈을 제패했는데 이는 메이저 대회 바로 아래 등급인 WTA 1000시리즈 대회의 첫 아랍 선수 우승 기록이다.

현재 그의 단식 세계 랭킹 2위도 아랍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최고 순위이며, 만일 자베르가 올해 윔블던에서 우승하면 아랍 선수의 첫 메이저 대회 단식 챔피언이 된다.

자베르의 8강 상대는 마리 보즈코바(66위·체코)다.

자베르-보즈코바 경기에서 이긴 선수는 율레 니마이어(97위)-타티아나 마리아(103위·이상 독일) 경기 승자와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