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은 "글로벌 공급 차질로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가능성"

송고시간2022-07-04 12:00

댓글

"올해 공산품 중 생산자물가 상승률 5% 이상 품목 50% 넘어"

한은 "글로벌 공급 차질로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가능성"
한은 "글로벌 공급 차질로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가능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글로벌 공급 차질이 앞으로 국내 물가 상승을 부추길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4일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의 특징과 국내 산업 영향' 보고서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중국의 제로(0) 코로나 정책 유지, 글로벌 식량 수급 불안 등으로 향후 글로벌 공급 차질 전개의 불확실성이 크다"며 "이런 리스크(위험)가 현실화하면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우 물가 오름세가 심화하고 생산 영향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공급차질 관련 업종별 실적 등
공급차질 관련 업종별 실적 등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공급망 차질 탓에 이미 국내 생산 일부가 제약되고 산업 전반에 걸쳐 투입 비용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자동차, 건설, 기계장비 등 일부 산업의 생산이 부품·자재 수급 차질로 제약됐다"며 "비용 측면에서는 원자재·중간재 가격 상승세가 확산하면서 대부분 산업에서 비용 부담이 커지고 채산성이 나빠졌다"고 밝혔다.

실제로 한은에 따르면 생산자물가 통계에서 공산품으로 분류된 품목 가운데 가격 상승률이 5% 이상인 품목의 비중이 올해 들어 50%를 넘었고, 10% 이상 오른 품목도 약 40%에 이른다.

다만 이런 비용 상승이 아니라 글로벌 공급 차질에 따른 직접적 생산 타격의 경우,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큰 편은 아니다라고 한은은 평가했다. 양호한 방역 상황, 부품 내재화, 재고 관리 노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김선진 한은 조사총괄팀 과장은 "글로벌 공급망 상황과 국내 산업의 취약성을 면밀히 점검해 충격에 미리 대비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