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국 찾은 참전용사에 선행 베푼 대학생…보훈처장 SNS에 소개

송고시간2022-07-04 11:41

댓글

택시 잡아주고 결제까지…"싸워주셔서 감사하다"며 도와줘

참전용사들 청와대 관람 안내하는 국가보훈처장
참전용사들 청와대 관람 안내하는 국가보훈처장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6·25전쟁 유엔(UN) 참전용사들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2.6.26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고국을 찾은 노령의 참전용사에게 선행을 베푼 대학생의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훈처의 참전용사 방한 프로그램으로 고향 땅을 밟고 귀국하신 정재화 어르신(93세·캘리포니아 거주)이 제게 보내주신 내용"이라며 글을 올렸다.

박 처장에 따르면 정재화 참전용사는 보훈처 초청으로 지난달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 만찬, 6·25전쟁 72주년 행사, 청와대 관광, 박 처장 주관 만찬 등의 일정에 참여했다.

지난 1일에는 오랜만에 예전 군 동료들을 만나 점심을 먹고 신사역 앞에서 택시를 잡으려고 했으나 쉽지 않았다고 한다.

평일인데도 택시 잡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라 20여 분 넘게 기다렸는데도 택시를 탈 수가 없어 곁에 있는 젊은 청년에게 도움을 청했다고 한다.

이 청년은 고려대 생명공학과에 다니는 지범준 학생이었다.

지씨는 싫은 기색 없이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정 옹의 휴대전화에 설치해주고 택시를 부르기 위해 30분 넘게 노력했다.

정 옹은 "너무 미안해서 참전 유공자로 보훈처 초청을 받아 왔다고 소개를 했더니 젊은이가 '나라를 위해 싸워주셔서 고맙다'며 편의점에서 찬 생수를 사 와 대접했고, 본인이 타야 할 택시를 양보까지 해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정말 고마워서 젊은이 이름을 알아 왔다"며 "그런데 하차할 때 현금 결제를 하려고 하니 그 대학생이 이미 차비까지 지불했단다. 맙소사! 분에 넘치는 친절과 대우에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다"고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정 옹은 "대한민국이 고맙고, 대한인이 고맙고, 내가 대한인인 것이 눈물 나게 고마웠다"고 지씨의 선행을 알렸다.

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