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또 벌금…올해 윔블던서만 1천800만원

송고시간2022-07-04 13:01

댓글

영국 매체는 "통산 벌금 10억원 넘을 듯" 추정

닉 키리오스
닉 키리오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한 닉 키리오스(27·호주)가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만 두 번째 벌금 징계를 받았다.

윔블던 대회 조직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남자 단식 3회전 경기 도중 비속어를 사용한 키리오스에게 벌금 4천달러(약 520만원) 징계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40위 키리오스는 2일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3회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를 3-1로 물리쳤다.

그러나 2세트가 끝난 뒤 공을 관중석 쪽으로 쳐보낸 치치파스에게 페널티를 줘야 한다며 주심에게 강력히 항의하다 벌금 징계를 받았다.

키리오스는 이번 대회 1회전 경기가 끝나고서도 관중석 쪽으로 침을 뱉어 벌금 1만 달러 징계를 받았다.

이번 대회 단식 세 경기를 치르면서 두 번이나 벌금 징계를 받았고, 벌금 총액은 한국 돈으로 1천800만원에 이른다.

키리오스는 불같은 성격으로 인해 상대 선수는 물론 심판, 관중, 볼 퍼슨 등 상대를 가리지 않고 수시로 충돌을 빚는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하다.

치치파스는 2일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키리오스는 사악한 성향이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3일 윔블던 코트에서 연습 후 여자친구와 키스하는 키리오스(가운데).
3일 윔블던 코트에서 연습 후 여자친구와 키스하는 키리오스(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AFP통신은 4일 지금까지 키리오스가 코트에서 보인 '기행 베스트 5'를 선정해 발표했다.

먼저 2016년 신시내티 마스터스에서 보르나 초리치(크로아티아)에게 1세트를 내준 뒤 라켓 3개를 연달아 코트 바닥에 내리치며 부러뜨린 장면이 지목됐다.

또 2019년 이탈리아오픈 때는 경기 도중 분을 이기지 못하고, 벤치로 돌아가다가 라켓을 집어던지고 물병을 발로 걷어찼다.

이어서는 흰색 의자를 코트 안으로 집어 던지기까지 했다.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와 경기 도중 이미 비신사적 행위로 게임 페널티를 받은 상태였던 키리오스는 곧바로 실격패 처리됐다.

2015년 몬트리올 대회에서는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와 경기 도중 "네 여자 친구가 내 친구와 잤다"고 말한 것이 마이크에 잡혀 논란이 됐다.

2016년 상하이 마스터스 때는 태업성 플레이로 지탄을 받았고, 2019년 신시내티 대회 때는 라켓 파손과 경기장 무단이탈 등의 행위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로부터 자격 정지 16주에 집행유예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영국 신문 익스프레스는 4일 "키리오스의 통산 벌금 액수가 70만 파운드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한국 돈으로 10억원이 넘는 액수다.

키리오스가 ATP 투어에서 번 통산 상금은 990만 달러, 128억원 정도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