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순애 임명에 전교조 "강행 규탄"…교총 "청문 부재 아쉬워"

송고시간2022-07-04 16:04

댓글

교총 "초중등 중요성 인식·책임감 가져달라"…전교조 "이미 지도력 잃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이도연 기자 =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임명된 데 대해 교원단체들이 인사청문 절차의 부재를 지적했다.

다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임명을 규탄하고 나선 반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직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해 입장 차를 보였다.

교총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교육의 근간은 유·초·중등 교육이며 교육은 국가적 책무"라며 "새 정부 교육이 동력을 얻고 연착륙하는데 교육부와 장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임명 과정에서 의혹들이 제기되고 청문 절차 부재로 교육에 대한 소신, 비전을 확인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며 "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직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총은 또 "새 정부 출범 후, 교육정책이 반도체 등 고등교육에 집중돼 있다"며 "교육의 근간인 유·초·중등 교육의 중요성을 분명히 인식하고, 현장 고충 해소와 현안 해결을 전격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초·중등 교육 현실과 우려를 전달하고 허심탄회하게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장관과 만날 수 있기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논평을 통해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상실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음주운전 혐의와 이에 따른 선고유예에 대한 해명 없는 사과, 제자 논문 가로채기 및 논문 중복 게재 의혹 등 한국 사회에 만연한 윤리 불감증, 모친의 무허가 주택 의혹, 교수 재직 시 조교에 대한 갑질 논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교육계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인사청문회라는 최소한의 장치도 없이 박순애 후보자를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윤리 불감증의 당사자인 교육부 장관의 입시 비리 조사 전담 부서 운영, 음주운전 이력 장관의 교육공무원 인사 총괄이 힘을 받을 수 있겠나"라며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잃은 교육 수장 임명 강행은 우리 교육의 방향성 상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교사노조도 성명을 내고 "교육부 장관의 이력은 우리나라 교육이 목표로 하는 바람직한 인간상과 거리가 멀다"며 "60만 교원이 어떤 목적을 가지고 교육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특히 박 부총리의 '만취 음주운전' 전력을 언급하며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장관이 음주운전을 이유로 교육공무원을 중징계한다는 것은 '법'으로는 가능할지 모르나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게 됐다"고 꼬집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