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한총리 주례회동…"민생경제 안정에 국정 최우선"(종합)

송고시간2022-07-04 16:33

댓글

尹, 방산 수출·원전 세일즈 후속조치 당부…"국익 관점서 챙겨달라"

韓 "내각 힘합쳐 물가·가계부채 등 당면현안 총력 대응…강력한 규제혁신"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6월 1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주례회동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2022.6.13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찬을 겸한 주례 회동을 했다.

지난달 13일 첫 주례 회동 이후 두 번째 자리다. 한 총리의 프랑스 방문(6월19∼21일), 윤 대통령의 스페인 방문(6월 27일∼7월 1일)으로 인해 3주 만에 이뤄졌다.

한 총리는 "총리를 중심으로 내각이 힘을 합쳐 물가·가계부채 등 당면현안에 총력 대응하면서, 강력한 규제 혁신을 통해 우리 경제의 성장 잠재력을 향상하는 데 정부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와 국무총리실이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물가 등 우리 경제가 매우 어려운 비상 상황인 만큼 민생경제 안정을 국정의 최우선에 두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여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정과제는 물론이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여러 정책과 일을 국민께 제대로 설명하는 게 중요하다"며 "각 부처가 정부와 국민 사이에 가교 역할을 하는 언론을 중심으로 정책 소통을 좀 더 각별하게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해 가졌던 10개국 정상과의 회담을 통해 생긴 현안들도 공유했다.

윤 대통령은 "국익이란 관점에서 방산 수출이나 원전 세일즈에 대해 후속 조치를 잘 챙겨달라"고 한 총리에게 당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인재 양성'을 재차 강조하면서 "한국 미래의 성패는 인재 양성에 있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 전체가 협력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인재 양성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대학의 제반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대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수립 중"이라며 "중장기적으로 교육개혁을 통해 우수한 인재를 지속해서 양성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