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안 변산반도서 흰꼴뚜기 산란 첫 확인…"기후변화 영향"

송고시간2022-07-04 16:07

댓글
흰꼴뚜기 알
흰꼴뚜기 알

[변산반도국립공원 사무소 제공]

(부안=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부안군 변산반도국립공원에서 흰꼴뚜기(무늬오징어) 산란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4일 변산반도국립공원 사무소에 따르면 최근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중 흰꼴뚜기알이 해조류 군락지에 모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따뜻한 수온을 좋아하는 남방계 생물 종인 흰꼴뚜기는 지금껏 제주도 등 남해안에서 주로 관찰됐다.

서해에서는 드물게 낚시꾼과 어부에 의해 포획됐으나 대규모 산란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흰꼴뚜기의 알이 비교적 위도가 높은 변산반도에서 발견된 것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 온도 상승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변산반도국립공원 관계자는 "흰꼴뚜기는 거머리말 등 해초류에 주로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변산에서는 해조류인 끈말 군락지에 산란했다"면서 "서해 연안에서의 흰꼴뚜기 산란은 기후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발견"이라고 말했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