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만성 적자' 따릉이, 연말부터 기업광고 달고 달린다

송고시간2022-07-05 11:25

댓글

서울시, 단일 기업 광고 유치 추진…"2년간 최소 13억 수입 예상"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올 연말부터 광고를 달고 달린다.

서울시는 따릉이 운영수지 개선을 위해 공공자전거 최초로 기업광고 유치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따릉이는 회원수가 350만명을 돌파하고, 올해 4월 누적 이용건수가 1억건을 넘어서는 등 이용량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그만큼 적자 폭도 커지고 있다. 따릉이 운영수지 적자는 2019년 90억원, 2020년 99억원, 2021년에는 103억원을 기록했다.

서울시는 적자가 누적될 경우 서비스 개선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판단,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는 차원에서 기업광고를 유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 '공유자전거를 활용한 광고 서비스' 사업의 실증을 위한 규제 특례(규제샌드박스)를 신청했고, 작년 12월 산업부 승인을 받아 광고 도입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따릉이의 공공성과 친근한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특정 제품이 아닌 단일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 위주 광고를 유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업 한 곳이 단독 광고주가 된다.

시는 광고주 선정 시 따릉이 이미지를 저해하거나 사회질서에 부합하지 않는 사행성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 등은 배제할 방침이다.

광고 방식은 따릉이 로고 우측에 기업의 로고나 명칭을 병기하는 형태로 단순화했다. 미관을 고려해 광고가 붙는 위치는 따릉이 프레임, 대여소 안내간판, 따릉이 앱과 홈페이지 등 4곳으로 제한했다. 가장 눈에 잘 띄는 전면 바구니는 운전자 안전수칙 등이 게시되는 공간을 제외하면 광고 면적이 좁아 비용 대비 수익이 적은 것으로 판단해 제외하기로 했다.

광고는 현재 운행 중인 따릉이 총 4만1천500대와 서울시 전역에 위치한 대여소 2천600여 곳에 적용된다.

따릉이 기업광고 적용 예시
따릉이 기업광고 적용 예시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는 따릉이 광고를 통한 수입이 2년 기준으로 최소 약 1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9월께 광고 사업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광고 대행사와 광고주를 위한 사전 설명회는 이달 중 열린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11일까지 서울시 자전거정책과로 신청하면 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용요금에만 국한됐던 따릉이 수익구조를 다변화하고 운영효율을 높여나가겠다"며 "탄소 저감과 환경보호같이 따릉이가 지향하는 가치에 부합하고 관심이 있는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