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韓, 멕시코와 외교장관 회담서 "FTA 공식협상 조속 재개" 강조(종합)

송고시간2022-07-05 19:09

댓글

박진 장관,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서 9개국 장차관과 회담

지난 4일 열린 한-멕시코 외교장관 회담
지난 4일 열린 한-멕시코 외교장관 회담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수진 기자 = 정부가 멕시코와의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 자유무역협정(FTA) 공식협상의 조속한 재개 중요성을 강조했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 장관은 전날 서울에서 개최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양국 간 경제협력의 제도화를 한층 높이자는 차원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과 멕시코는 2006년 FTA 전 단계 격인 전략적 경제보완협정(SECA)을 개시했고 이듬해 이를 FTA 협상으로 격상했으나, 2008년 관련 협상이 중단됐다.

이후 2016년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협상 재개에 합의했으며 후속 절차를 추진해왔다.

박 장관은 한국이 콜롬비아, 칠레, 멕시코, 페루 4개국 연합체인 태평양동맹(PA) 준회원국에 가입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에너지·인프라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도 기대했다.

그는 공급망, 경제안보 등 분야에서 보다 포괄적인 경제협력 논의를 위해 양국간 경제공동위를 재가동하자고도 제안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멕시코 남부 타바스코주에 있는 도스 보카스 정유시설 건설에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 기업들의 투자 진출 확대와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을 통한 정책경험 공유를 요청했다.

그는 또 한국이 멕시코의 아동 코로나19 예방접종 캠페인을 위해 화이자 소아용 백신 80만 회분을 지원하기로 한 것을 크게 환영했다.

두 장관은 회담 직후 '한-멕시코 개발협력 양해각서'에도 서명했다.

박진 장관, 중미북부 3개국 장차관들과 회담
박진 장관, 중미북부 3개국 장차관들과 회담

[외교부 제공]

한편 박 장관은 5일 부산에서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차 방한한 중남미 9개국 장차관들과 만나 한국과 중남미의 상생공영을 위한 맞춤형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에두아르도 레이나 온두라스 외교장관, 호세 앙헬 로페스 과테말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파브리치오 메나 엘살바도르 대통령실 혁신부수석 등 3개국 장차관급 인사와 단체 회담을 진행했다.

박 장관은 이들을 만나 "지속적인 개발협력을 통해서 디지털, 친환경, 농업 등 분야에서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또 박 장관은 아르놀도 안드레 코스타리카 외교장관과의 양자 회담에서 한국의 중미지역 핵심 협력국인 코스타리카와 우호 협력 관계 증진 의지를 전달했다.

이날 포럼에 대면 참여한 중남미 9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은 한국 발전의 상징인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 경쟁력이 있음을 평가하고 부산이 개최지로 선정되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