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립선암 환자, 장 세균총이 다르다"

송고시간2022-07-05 09:02

댓글
전립선암
전립선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전립선암 환자는 장내 세균총(gut microbiota)의 구성이 보통 사람과는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투르쿠 대학 의대의 페테르 보스트롬 임상의학 교수 연구팀이 MRI 검사에서 전립선암이 의심돼 전립선 조직검사를 받은 남성 18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News Medical Life Science)가 4일 보도했다.

조직검사 결과 이들 중 60명이 전립선암이 진단됐다.

연구팀은 조직검사와 동시에 이들의 장 세균총 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조직검사에서 전립선암이 확인된 남성들은 조직검사에서 전립선암이 아닌 것으로 판명된 남성들보다 장 세균총의 구성이 현저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립선암이 확진된 남성들은 전립선암이 아닌 것으로 판명된 남성들보다 장 세균총 중 에리시펠로트릭스과(Erysipelotrichaceae)에 속하는 프레보텔라 9(provotella 9)와 설사를 일으키는 에세리키아 시겔라(Escherichia-Shigella)균이 훨씬 많았다.

한편 존퀘텔라(jonquetella), 모리엘라(moryella), 아네로글로부스(anaeroglobus), 코리네박테륨(corynebacterium), CAG-352는 적었다.

이는 전립선암이 생활습관의 영향 그리고 지리적 차이와 연관이 있음을 부분적으로 설명해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전립선암은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남성 암이지만 서방 국가들에서 빈발하고 다른 지역에서는 유병률이 낮다.

이는 유전적 요인이나 보건정책의 차이 때문이겠지만 생활 습관과 식습관의 차이 때문일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전립선암 환자와 정상인이 장 세균총이 다른 것은 이러한 차이에서 오는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유병률이 낮은 지역에서 높은 지역으로 이주하는 남성은 전립선암 위험이 높아진다는 증거도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장 세균총은 장에 서식하고 있는 미생물 집단으로 장 세균총의 상태는 소화기관만 아니라 장에서 멀리 떨어진 부위의 건강과도 연관이 있다. 그러나 전립선암에도 영향을 미치는지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이 없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덴마크 오르후스 대학의 라르스 안데르센 분자의학 교수는 전립선암과 장 세균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장 세균총이 전립선암 위험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중요한 분야임은 분명하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유럽 비뇨기 협회(EAU: European Association of Urology) 연례 학술회의(EAU22)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