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가양역 인근서 20대 여성 일주일째 실종

송고시간2022-07-05 09:20

댓글

경찰 "범죄 피해 정황은 확인되지 않아"…수색 작업

[김가을씨 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가을씨 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직장인 김가을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이후부터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김씨 가족은 같은 날 오후 11시 3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 당일 김씨는 오후 11시께 '언니가 쓰러져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신고해 언니 집으로 구급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통신 내역과 CCTV, 지인들과의 연락 기록 등을 확인하며 김씨 행적을 추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 가족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개한 전단에 따르면 김씨는 키 163㎝에 마른 체구이며, 짧은 커트 머리를 하고 있다. 실종 당시에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 부츠 등을 착용하고 있었다.

nor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