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하이닉스 中우시공장 코로나 봉쇄대비 체육관 텐트 설치

송고시간2022-07-05 10:07

댓글

장쑤성 코로나 확산에 사전 대비…일부 직원 격리로 출근 못해

"생산·물류엔 이상 없어"…우시 일대 韓기업들 직원 10∼20% 출근 못 해

SK하이닉스 우시 반도체 공장에 설치된 텐트들
SK하이닉스 우시 반도체 공장에 설치된 텐트들

[위챗 유포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장쑤성 일대에서 지역 사회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다수 발생하면서 SK하이닉스를 비롯한 한국 기업들이 상하이 같은 대규모 봉쇄 가능성에 대비해 공장 내에 직원들이 임시로 잠을 잘 수 있는 텐트를 설치하는 등 사전 대응에 나섰다.

5일 업계와 현지 교민사회에 따르면 장쑤성 우시시에서 최근 지역 사회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나타나 당국의 방역 대응 수위가 크게 올라가면서 국지적으로 봉쇄되는 주거단지들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 1∼3일 장쑤성에서는 145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새로 발견됐는데 이 중 우시가 104명으로 가장 많았다.

주거단지 봉쇄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현재 SK하이닉스, LG화학 등 여러 한국 기업들에서 많게는 전체 직원 중 10∼20%가 출근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한 업계 소식통은 "우시의 한국 기업들 직원 중 상당수는 주거 단지가 갑자기 격리돼 출근하지 못할 것을 우려해 집에서 나와 공장 내 숙소나 회사가 지정한 인근 호텔 등에 머무르고 있다"며 "현재 우시 상황은 코로나 유행 초기 상하이 상황과 유사한데 현재로서는 현지 당국이 조기에 확산을 통제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직 우시가 전면적인 도시 봉쇄에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현지의 우리 기업들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악화할 경우 봉쇄 확대 등 방역 조치가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상적 생산을 유지하기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섰다.

우시시에서 대규모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가동 중인 SK하이닉스는 만일 방역 상황이 나빠져 도시 차원 봉쇄가 단행될 가능성에 대비해 회사 내 대형 실내 체육관에 1인용 텐트를 대거 설치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공장은 원활하게 가동되고 있고 일대 물류에도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고 있다"며 "체육관에 텐트를 설치한 것은 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봉쇄 상황을 대비한 만반의 대비 차원으로 현재 이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펴고 있다.

이 때문에 특정 지역에서 코로나19 지역 사회 확산이 본격화한다고 판단되면 예외 없이 주민들의 이동을 금지하는 대규모 봉쇄령이 내려지고 이는 기업의 생산 차질 등 대규모 경제 피해로 이어져 외국 투자 기업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다.

천문학적인 경제적 피해를 남긴 대규모 봉쇄가 풀린 6월 이후 베이징·상하이 등 핵심 도시들의 코로나19 확산은 크게 진정됐지만 최근 들어 장쑤성, 안후이성 등 중국의 가장 중요한 광역 경제권인 창장삼각주 일대 여러 도시에서 다시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됐다.

'제로 코로나'는 올가을 장기 집권의 문을 열고자 하는 시진핑 주석의 대표적 치적으로 여겨지기에 중국은 안팎의 비판에도 이를 강력히 고수하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달 28일 우한을 방문해 "경제 발전에 일시적인 영향을 주더라도 인민대중의 생명 안전과 신체 건강을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제로 코로나'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