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용, '억만장자 사교클럽' 선 밸리 콘퍼런스 올해도 불참

송고시간2022-07-05 11:52

댓글

2016년 마지막 참석 이후 6년째 불참…재판 일정 고려한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관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올해 6년 만의 참석 가능성이 점쳐졌던 글로벌 재계 거물들의 사교모임 '선 밸리 콘퍼런스'에 결국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5일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이날부터 9일까지 닷새간 미국 아이다호주의 휴양지 선 밸리에서 열리는 올해 '앨런&코 콘퍼런스' 참석자 명단에 이 부회장의 이름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행사는 미국 투자은행 앨런&컴퍼니가 1983년부터 주최해온 국제 비즈니스 회의로, 지명을 따 '선 밸리 콘퍼런스'라는 명칭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미디어와 정보기술(IT) 업계의 거물들이 주요 초청 대상자여서 '억만장자 사교클럽'으로 불린다.

올해 콘퍼런스 참석자 명단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팀 쿡 애플 CEO, 빌 게이츠 MS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상무 시절인 2002년부터 거의 매년 이 행사에 참석했지만, 2017년부터는 '국정농단 사건' 수사와 재판, 수감 등으로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 부회장의 마지막 참석은 2016년이었다.

이 부회장은 구속수감 중이던 2017년 법정에서 "선 밸리는 1년 중 가장 바쁜 출장이고 가장 신경 쓰는 출장"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지난해 8월 가석방 출소 후 미국과 유럽, 중등 등으로 해외 출장을 나서며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는 이 부회장이 올해 6년 만에 선 밸리 콘퍼런스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지만, 결국 올해도 이 부회장은 불참하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오는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혐의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해야 하는 등 재판 일정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불참 이유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고만 말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