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복현 금감원장 "전 은행권 대상으로 외환 이상거래 점검"

송고시간2022-07-05 14:02

댓글

"빅테크 진출로 시장 여건 변화…공정 경쟁 위한 제도 개선 필요성 공감"

인사하는 이복현 금감원장
인사하는 이복현 금감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7.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최근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 정황이 발견된 가운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전 은행권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5일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들과의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유사한 거래(외환 이상 거래)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해 은행권 전체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장은 '검사'라고 표현했으나 금감원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 은행권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특이한 외환거래와 수반된 여러 가지 문제점에 대해 우려가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사고 발생 직후 외환검사팀을 별도로 꾸려서 보내고, 이후에도 추가 증원을 해서 집중적으로, 단기간에 검사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지점에서 최근 1년 동안 8천억원에 달하는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포착해 금감원에 보고했다.

금감원은 신한은행으로부터도 외국환 이상 거래 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발언하는 이복현 금감원장
발언하는 이복현 금감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왼쪽)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이 금감원장은 카드사와 캐피탈사에 금융 소비자를 위해 금리인하요구권 제도를 활성화해 고객의 금리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7.5 jieunlee@yna.co.kr

이 원장은 최근 카드사의 유동성 경색 문제가 제기되는 데 대해 "카드사의 경우 자체적인 수신 기능이 없기 때문에 자금을 모두 여전채(여신전문금융회사채) 형태로 채권시장에서 조달하는데, 최근 채권시장 전체가 금융시장 불안 요인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종합해서 저희(금감원)가 살펴보고 있고, 관련해 금융위원회와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카드사와 캐피탈사에 금리인하요구권 제도를 활성화해 고객의 금리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카드론 금리 인하 필요성을 언급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달 은행장과의 간담회에서 이 원장이 합리적인 금리 운용 필요성을 강조한 이후 은행권에서 대출 금리 인하 움직임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는 "금리 인상기에 은행권에서 자발적으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나서주는 것에 주목하고 있으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복현,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 간담회서 발언
이복현,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 간담회서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이 금감원장은 카드사와 캐피탈사에 금융 소비자를 위해 금리인하요구권 제도를 활성화해 고객의 금리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7.5 jieunlee@yna.co.kr

그는 금리 수준의 적정성에 대해서는 "의견을 내는 것이 다소 조심스럽다"며 답을 피했다.

이 원장은 연신금융 업계에서 빅테크와의 규제 차이 문제 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개인적으로도 공정한 경쟁,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이와 관련해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에게도 건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는 토스뱅크가 카드론 대환 대출 서비스를 출시한 데 대해 카드사들이 입장을 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장은 "(토스뱅크의 카드론 대환대출과 관련해) 여전업계에서 의견을 냈고, 그 의견과 규제 완화 등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과 관련해 금융위와 추진 중인 여전업법(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 태스크포스(TF)에서 함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