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청년대변인, 尹부실인사 공개비판 "민주당과 똑같은 변명"

송고시간2022-07-05 15:10

댓글

"지금까진 시행착오, 달라져야…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말씀"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7.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여당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 인사 논란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목소리가 5일 나왔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직격했다.

박 대변인은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시즌2' 출신으로 친이준석계로 꼽힌다. 윤석열 캠프에서 청년 보좌역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장관 임명이 더 미뤄지면 국정에 혼란이 오지 않겠느냐, 검증 책임을 다하지 않은 민주당도 책임이 있지 않으냐, 직접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지 않느냐고 변명을 할 수도 있지만 그건 민주당이 여당 시절 똑같이 반복했던 변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이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교육부장관),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부실 인사·인사실패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답한 점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박 교육부장관은 음주운전, 연구 부정, 조교 갑질 등 장관직 수행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의혹을 받는 도중에 임명됐다.

송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로 재직할 당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고 과오를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김 전 후보자는 결국 자진사퇴 형식으로 낙마했다.

박 대변인은 또 "여야가 오십보백보의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다"며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대표로 추대하는데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 얘기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성 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는가. 또 어찌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해갈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달라져야 한다.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 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며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말씀드린다"고 했다.

인사말하는 국민의힘 박민영 청년보좌역
인사말하는 국민의힘 박민영 청년보좌역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 콘서트에서 저자인 국민의힘 박민영 청년보좌역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