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미네소타, 최초 중견수-3루수 삼중살 플레이

송고시간2022-07-05 15:42

댓글
삼중살 완성한 미네소타 바이런 버스턴(왼쪽)과 지오 우르셀라
삼중살 완성한 미네소타 바이런 버스턴(왼쪽)과 지오 우르셀라

[미네소타 트윈스 구단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외야수가 포함된 보기 드문 삼중살(트리플 플레이)이 나왔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게런티드 레이트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원정경기 2-2로 맞선 7회말 수비에서 수비 플레이 하나로 아웃카운트 3개를 잡았다.

미네소타는 무사 1, 2루에서 상대 팀 AJ 폴록의 외야 타구를 중견수 바이런 벅스턴이 내달려 잡아냈다.

펜스에 부딪힌 벅스턴은 곧바로 3루수 지오 우르셀라에게 공을 던져 3루로 뛰던 2루 주자 애덤 엥겔을 아웃 처리했다.

미네소타는 이어 1루를 밟아 1루 주자 요안 몬카다까지 잡아내며 아웃카운트 3개를 한꺼번에 올렸다.

중견수가 잡아서 3루수로 던지는 8-5 삼중살이 나온 건 MLB 역사상 처음이다.

분위기를 탄 미네소타는 연장 10회 혈투 끝에 6-3으로 승리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