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송옥렬 "친대기업 평가는 오해…재벌개혁 표현하기 나름"

송고시간2022-07-05 16:33

댓글

"자유시장 경제, 재벌 맘대로 해도 된다는 것 아니다…규제 변하지 않아"

"대기업 총수, 당연히 만날 것…김앤장 경력, 안심하셔도 된다"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기자간담회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5 utzza@yna.co.kr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김다혜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친(親)대기업적이라는 일각의 평가에 대해 '오해'라며 선을 그었다.

송 후보자는 5일 기자간담회에서 "제 경력이나 예전에 썼던 글이 대기업 친화적이지 않으냐, 그런 오해 섞인 논평이나 예상이 많은 듯하다"며 "그런 점은 제가 생각하는 방향과 너무나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권이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재벌 맘대로 해도 된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중소기업·소비자 보호, 독점 금지(안티 트러스트), 재벌 규제라는 공정거래법의 세 가지 축은 변한적 없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전 정권에서 역점을 뒀던 '재벌 개혁'에 대해서는 "슬로건이나 표현은 중요하지 않다"며 "재벌 개혁이란 말은 표현하기 나름"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제가 제일 싫어하는 게 표현이나 슬로건으로 사람들의 의사결정을 좌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기업 총수들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만날 것"이라며 "그분들(총수)이 우리의 적도 아니고, 만나는 데 현재로선 제약을 두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송 후보자는 과거 로펌 김앤장에서 근무한 경력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소명했다.

그는 "제가 김앤장 출신으로서 김앤장이 대리했던 기업 쪽의 이해관계를 반영할 것인가, 그 부분은 감히 말씀드리는데 안심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평생에 경력이라는 건 교수 하나밖에 없다"며 "유학 마치고 들어왔을 때 김앤장에서 잠깐 6개월간 근무한 것 때문에 김앤장 출신으로 분류되는 건 아마 김앤장에서 싫어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법조계에서는 의도적으로든 비의도적으로든 자연스럽게 로펌 변호사와 많이 어울리게 된다"며 "최근 문제와 쟁점에 대해 정기적으로 모임을 하고 정보를 얻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금호석유화학·국민은행 등 사외이사 경력에 대해서는 "그런 기업들이 문제가 된다고 하면 당연히 원칙에 따라 법을 집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mskw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