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민관협의회 출범에 "강제징용 당사자·각계의견 청취"

송고시간2022-07-05 16:41

댓글

"긴장감과 속도감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 경주할 것"

강제징용 민관협의회 출범
강제징용 민관협의회 출범

(서울=연합뉴스)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건물에서 열린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관련 민관협의회에서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발언하고 있다. 2022.7.4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가 강제동원 피해자 해법 마련을 위해 출범한 민관협의회 향후 운영 계획에 대해 "긴장감과 속도감을 가지되, 국내 관련 당사자 각계각층 의견을 청취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진행된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민관협의회와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는 것을 포함해 앞으로도 합리적 해결책 모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적인 우려와 관심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이 문제를 조속하게 해결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의견 수렴의 장을 마련해야 하겠다는 차원에서 어제 회의를 개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피해자 측이 향후 협의회 참여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이제 첫발을 뗐다"며 "저희가 행하고 있는 노력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4일 조현동 외교1차관 주재로 강제동원 피해자 관련 민관협의회에 1차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외교부 측 관계자 이외에 피해자 관련 단체, 피해자 소송대리인, 학계·언론계·경제계 인사 등 12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는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한 각자의 입장을 개진하는 데 주력했다.

외교부가 민관협의회 운영 로드맵에 대해 '긴장감'과 '속도감'을 강조한 것은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현금화가 이르면 올가을 진행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간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지지부진했던 상황에서 단기간 충실한 협의회 운영을 통해 양국 관계 회복의 마지노선이 될 수도 있는 현금화 문제가 현실로 닥치기 전에 묘책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현금화 문제 해결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말씀하신 사항을 포함해 한일관계 사안도 당연히 고려를 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를 고려해 긴장감, 속도감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달 내 1∼2회 민관협의회를 더 열고 8월에도 추가로 협의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의견을 경청해 정부가 안을 만들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운영과 관련한 시한, 해법을 구체적으로 상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 배상 문제,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현금화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방안 제시와 참석자들의 입장 표명은 등은 차후 회의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다만 그는 정부안을 작성하는 작업을 시작했냐는 질문에는 "정부는 더 들을 것"이라고 답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