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당무위서 전대룰 논의…비대위案 수정 여부 주목

송고시간2022-07-06 06:00

댓글
비대위 참석한 민주당 지도부
비대위 참석한 민주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 한정애 최고위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8·28 전당대회 규칙을 논의한다.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전준위)의 의결안 일부를 뒤집은 데 따른 당내 혼란이 극심했던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비대위 결정의 후퇴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전준위는 애초 현행 '중앙위 100%'였던 예비경선 투표 비중을 '중앙위 70%·국민 여론조사 30%'로 변경했으나 비대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더해 비대위가 '최고위원 권역별 득표제'를 도입한 것을 두고도 특정 지역 의원들의 지도부 입성을 막으려는 의도라는 주장과 함께 후폭풍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특히 유력한 당권 주자인 이재명 상임고문을 지지하며 '개딸'(개혁의 딸)로 불리는 강성 당원들은 비대위 결정에 반발하며 오는 7일 우상호 비대위원장과의 면담도 예고한 상태다.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서는 우상호 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가 기존의 결정과 전준위 의결안을 절충하는 형태로 전대 룰을 둘러싼 내홍을 수습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당무위에서 비대위 안과 전준위 안이 접점을 찾게 된다면 전당대회 규칙은 이날 최종 확정된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