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해군 "중동 해상서 무기·마약 압수 기여시 최대 1억3천만원"

송고시간2022-07-05 19:27

댓글

현금 또는 현물 보상안 발표…"이란 무기 수송 겨냥한 듯"

중동 작전에 자주 투입됐던 미 해군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
중동 작전에 자주 투입됐던 미 해군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

[미 해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미 해군이 중동 해역에서 대테러 작전을 돕거나 불법 무기나 마약을 압수할 수 있도록 도운 개인에게는 최대 10만달러(약 1억3천만원)를 사례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미 해군이 이같은 사례 방침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레인에 본부를 두고 수에즈 운하와 호르무즈 해협 등 중동 해상 요충지를 관할하는 해군중부사령부(NAVCENT)는 이날 온라인으로 성명을 내고 "해군중부사령부는 대테러 작전을 지원하거나 미 해군이 불법 무기나 마약 같은 불법 화물을 성공적으로 압수하도록 이끈 정보나 비군사적 도움에 대해 최대 10만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해군중부사령부는 또 "보상은 돈이 아닌 선박이나 차량, 음식, 장비와 같은 물건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해군중부사령부는 성명에 이번 방침을 적용할 바레인 본부의 전화번호와 미 국방부의 '보상 프로그램' 웹사이트도 명기했다.

로이터는 "미군은 성명에서 보상 프로그램의 표적이 될만한 구체적인 나라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번 방침이 실행되면 이란이 예멘, 시리아, 레바논에 있는 협력 세력에게 무기를 보내는 것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논평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