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근혜 전 대통령에 소주병 던진 40대 징역 3년 구형

송고시간2022-07-05 19:22

댓글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소주병을 던진 혐의(특수상해미수)로 기소된 40대에게 징역 3년형이 구형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보호하는 경호원들
박근혜 전 대통령 보호하는 경호원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5일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임동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47)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진술을 번복해 주장에 신빙성이 없고, 반성하고 있지 않다"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4일 낮 박 전 대통령이 대구시 달성군 유가읍 사저에 도착해 인사말을 할 때 박 전 대통령이 있는 쪽으로 소주병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소주병은 박 전 대통령 3m가량 앞에 떨어졌고 파편이 박 전 대통령 1m 앞까지 튀기도 했으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그는 범행 직후 박 전 대통령이 인혁당 사건에 대해 사과하지 않아 범행했다고 밝혔으나 인혁당 사건 피해자들과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던질 소주병뿐만 아니라 경호를 위해 설치한 철제 펜스 등을 끊기 위한 쇠톱, 커터칼 등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ms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