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 총리 "이란에 더 강경해야"…마크롱에 촉구

송고시간2022-07-06 03:18

댓글

마크롱, 핵합의 복원 협상 지지…"조속한 마무리 기대"

인사하는 프랑스-이스라엘 정상
인사하는 프랑스-이스라엘 정상

(파리 EPA=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과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임시 총리가 5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앞에서 취재진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2.7.5 photo@yna.co.kr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임시 총리는 5일(현지시간)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 참여하는 프랑스에 더욱 강경한 입장을 주문했다.

라피드 총리는 이날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지난해 6월 출범한 이스라엘 집권 연정에서 외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라피드 총리는 지난달 연정이 해체하면서 올해 11월 총선으로 새로운 정부가 꾸려질 때까지 임시 총리를 겸하고 있다.

라피드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 2018년 전 세계 지도자 중 최초로 이란과 새로운 합의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던 것을 상기하며 "그때도 당신이 맞았고, 지금은 더욱 맞다"고 밝혔다.

라피드 총리는 "지금과 같은 상황은 지속될 수 없다"며 "그렇게 되면 중동 지역의 핵 군비 경쟁으로 이어져 세계 평화에 위협이 된다"고 경고했다.

이스라엘은 핵 합의를 다시 살리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중단시키는 것이 아니라, 연기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국제사회의 복원 협상에 반대하고 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이란이 좋은 합의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내팽개치고 있다"고 개탄하면서도 핵합의 복원협상을 옹호한다며 "이란에 도리를 일러주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이 합의가 안정을 위협하는 이란의 활동을 억제하기 충분하지 않다는 이스라엘에 동의하지만, 이란이 훨씬 더 위험한 방식으로 핵 활동을 할 수 있다고 그 어느 때보다 확신한다"고 부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이 2018년 했던 발언을 입에 담지 않았으나 대신 "JCPOA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조속히 협상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우리의 바람을 다시 한번 상기하고 싶다"고만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2018년 4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합의 수정을 제안했다.

당시 마크롱 대통령은 "이란 핵 합의는 충분하지 못했다"며 "기존 합의를 파기하자는 것이 아니라 그간 염려를 모두 다루는 새로운 내용을 담자"고 밝혔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 등 6개국이 이란과 2015년 체결했다.

이란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대가로 이란에 부과한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2017년 집권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전임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주도한 이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21년 취임한 뒤 이란핵합의를 수정, 복원하는 방안을 추진해왔으나 좀처럼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