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전대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다수의견 듣고 결정할것"

송고시간2022-07-06 08:40

댓글

'이재명도 컷오프 가능' 주장에 "자신들에게 유리한 룰 만들어 달라고 하라"

"대표가 관철하려는 안 있을 때 싸움 커져…우상호는 案이 없다"

"박지현, 다음 도전 준비하길…예외 인정하면 공정성 시비붙고 본인에게도 안좋아"

우상호 "전대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다수의견 듣고 결정할것"
우상호 "전대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다수의견 듣고 결정할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당내에서 8·28 전당대회 룰을 두고 혼란이 벌어진 상황을 두고 "비대위에서 수정한 안이 당무위에서 다시 수정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전준위(전당대회 준비위원회) 안을 비대위가 수정할 수 있고, 당무위가 비대위 안을 수정할 수 있지 않나"라고 이같이 재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전대 규칙을 논의한다.

앞서 전준위는 예비경선 투표 비중을 '중앙위 100%'에서 '중앙위 70%·국민 여론조사 30%'로 변경하는 안을 제안했으나 비대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여기에 비대위가 '최고위원 권역별 득표제'를 도입하겠다고 하자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한 의원들이 특정 지역 의원들의 지도부 입성을 막으려는 의도라고 주장하는 등 당내에 혼란이 벌어졌다.

그러나 비대위 안이 당무위에서 다시 수정될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 이 같은 혼란이 조기에 수습될지 주목된다.

우 위원장은 "당내 갈등은 대표가 관철하려는 안이 있어서 그에 반대하는 계파의 의원들과 싸울 때 커진다"며 "(제게는) '우상호 안'이 없고, 다수 의견을 듣고 결정하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예비경선에서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기로 한 것을 두고는 "당 대표 후보들의 경우 인지도가 높으니 문제가 없는데, 열 몇 명이 나서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여론조사가) 실무적으로 가능한지를 고민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우상호 "전대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다수의견 듣고 결정할것"
우상호 "전대룰, 당무위서 수정 가능…다수의견 듣고 결정할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으면 이재명 상임고문도 컷오프될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는 "이런 식의 음모론적 시각이 문제"라며 "한 나라의 대선 후보까지 하신 분이 컷오프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룰을 만들어달라고 하면 솔직하지, 이 고문을 왜 끌고 들어가나"라고 부연했다.

'최고위원 권역별 득표제'에 대해서는 "지도부 구성 원칙에 다양성이 있는데, 최근 수년간 지도부를 보면 호남·영남·충청 등을 대표하는 최고위원이 없었다"라며 "지역 여론을 반영하는 통로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한편, 비대위로부터 '전대 출마 불허' 통보를 받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나에게는 피선거권이 있다'며 후보 등록을 강행하겠다고 한 데 대해 우 위원장은 "당무위에 물어보겠다"면서도 "어려움이 있지 않겠나 싶다"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에게만 예외를 인정하면 공정성 시비에 걸릴 수 있고, 본인에게도 좋은 결과가 나오기 어렵다"라며 "이번 결정을 잘 이해해주고 다음 도전을 잘 준비하기를 바란다"라고 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