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람 잡는 '전역빵'…해군, 동료 폭행 병사 4명 구속

송고시간2022-07-06 09:37

댓글

전역 축하한다며 집단폭행, 7명 수사…해군 "엄정 조치"

해군 1함대사령부
해군 1함대사령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전역을 축하한다며 집단폭행을 가하는, 속칭 '전역빵'으로 동료를 다치게 한 해군 병사 4명이 구속되는 등 모두 7명이 수사를 받고 있다.

6일 해군 등에 따르면 전역을 앞둔 해군 1함대 소속 병사 A씨는 지난달 16일 부대 생활관에서 동기와 후임 총 7명으로부터 전역을 축하한다는 이유로 2시간가량 집단폭행을 당했다.

전역빵 집단폭행은 군대내 오랜 병영 악습 중 하나다.

A씨는 동료 병사들의 폭행으로 전신에 멍이 들고 인대가 끊어져 상해 4주 진단을 받았다. 병사들은 술을 못 마시는 A씨에게 몰래 들여온 술을 억지로 먹이면서 구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A씨의 피해를 인지하고 가해 병사들을 수사단에 넘겼다.

해군 수사단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8일 가해자 중 폭행을 주도한 4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3명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고 있다. 일부 병사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수사단은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군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다.

해군은 "현재 군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