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S25 '스누피 우유', 제품 이상으로 판매 중지…2만5천개 폐기

송고시간2022-07-06 10:54

댓글
스누피 우유 관련 공지문
스누피 우유 관련 공지문

[GS리테일·동원F&B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신선미 기자 = 편의점 GS25의 자체브랜드(PB) 상품인 '스누피 우유'가 제품 이상으로 판매가 중지됐다.

6일 업계에 따르면 GS25는 1일 스누피 우유 바나나맛 제품의 맛이 이상하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지했다.

GS25는 이어 4일에는 스누피 우유 딸기맛, 커피맛, 초코맛 제품도 판매를 중지했고, 이 과정에서 잔여 재고 2만5천개를 모두 폐기했다.

GS리테일[007070]은 이와 관련 전날 홈페이지에 안내문을 올리고 "품질에 대한 고객 클레임이 발생해 즉시 판매 금지 및 발주 중단 조치를 했고, 자발적으로 회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제조사인 동원F&B에 요청해 제조 공정상 문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다각도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의 제조사는 동원F&B 관계자도 "제조사인 만큼 제조상 문제가 있다는 데 가정을 두고 결함이 있었는지 살펴보는 중"이라며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동원F&B는 GS25에 지난 1일 바나나맛 우유 제품에 대해 판매금지 협조 공문을 보낸 데 이어 4일에는 나머지 3종에 대해서도 판매 금지를 요청했다.

현재 동원F&B 연구원들이 제조 현장에서 정밀 검사를 하고 있으며 식약처에도 신고해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